성남시, 치매 환자-공공후견인 연계
 
성남N

성남시는 의사 결정 능력이 떨어지는 치매 환자가 기본적인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공공후견인을 연계해 활동을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지원 대상자는 성남지역에 거주하는 만 60세 이상의 저소득층 치매 환자이면서 자신의 권리를 대변해 줄 가족이나 주변 사람이 없는 독거노인이다.

 

가족이나 친족이 있더라도 학대 방임, 자기 방임 가능성이 있다면 지원대상에 포함한다.

 

지원 절차는 성남시 3개 구 보건소 치매안심센터(☎수정·031-729-8664, 중원·031-739-3030, 분당·031-729-4053) 신청·접수→경기도광역치매센터 공공후견인 선발→가정법원에 특정후견 심판청구 요청·판결→관련 사업 시행 순이다.

 

후견인과 피후견인으로 연결되면 후견유형에 따라 치매 환자의 병원 진료와 약 처방 등 의료 활동, 복지 급여 통장관리, 복지서비스 신청 대리, 의사결정 지원 등 다양한 도움을 받게 된다.

 

12월 현재 성남시의 등록 치매 환자는 5237명(수정·1300명, 중원·1300명, 분당·2637명)이다.

 

이중 혼자 사는 60세 이상 저소득층 치매 노인은 454명(수정·95명, 중원·177명, 분당·182명)이다.


기사입력: 2020/12/23 [11:28]  최종편집: ⓒ 성남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