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사랑상품권 2000억원 규모 10% 특별할인 판매한다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 골목상권 상인 숨통
 
민경미 기자

성남시는 코로나19 위기 극복 방안의 하나로 올해 2000억원 규모의 성남사랑상품권(지역화폐)을 10% 특별할인 판매한다.

 

시는 앞선 지난해 5월~9월 성남사랑상품권 할인율을 6%에서 10%로 높여 판매해 1000억원 어치를 완판했다. 특별할인 추가 판매분 300억원도 한 달여 만에 모두 팔았다.

 

할인율 10%면 1명당 월 최대 구매 한도인 50만원 어치를 45만원에 살 수 있다.

 

지류 상품권을 구매하려면 성남시 소재 농협, 신협, 새마을금고 등 119곳 지점에 신분증을 가지고 가면 된다.

 

모바일 상품권은 스마트폰에 지역상품권 앱인 착(Chak)을 설치하면 살 수 있다.

 

특별할인 판매분이 소진되면 할인율은 평소대로 6%로 환원된다.

 

성남시가 발행하는 성남사랑상품권은 모바일(가맹점 1만6323곳), 지류(가맹점 1만5585곳), 체크카드(가맹점 2만5274곳) 등 3개 종류다.

 

전통시장, 택시 등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시는 상품권 사용 편의를 더욱 높이기 위해 올 상반기 내에 모바일 결제 기능을 갖춘 카드형 상품권을 발행할 계획이다.

 

모바일 상품권은 비대면 결제를 할 수 있도록 원격 결제 기능을 강화한다.

 

성남시 상권지원과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골목상권 상인들의 숨통을 터 주게 될 것으로 판단해 성남사랑상품권 특별할인 판매 재추진에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1/01/07 [10:08]  최종편집: ⓒ 성남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