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의 받들어 통합추진 중단하라!
시민대책위 통합준비위도 해체 촉구
 
이강호 기자
i
 
 
성남 날치기원천무효 주민투표실현시민대책위원회(공동집행위원장 조상정, 이덕수, 이하 시민대책위)는 23일 오후, 통합추진 중단과 준비위원회 해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시민대책위는 "국회 행안위가 성남, 광주, 하남 통합 관련 법안인 지방자치단체 통합 및 지원 특례법안 수정안에 대한 보류 결정으로 행안부와 성남시가 추지하던 불법 강제졸속 통합 추진이 제동이 걸렸다"면서 "우리는 이번 결정으로 6.2지방선거 이전에 성남, 광주, 하남 통합 추진은 사실상 무산됐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시민대책위는 또한 "성남, 광주, 하남 통합입법이 유보 조치된 이상 행안부와 성남시, 그리고 국회는 더 이상의 통합 추진을 중단하고 흩어진 민심을 수습하는 한편 주민 자율결정 취지에 맞는 주민 공론화와 주민투표 절차를 체계적으로 준비해 주민의 참여와 성원속에 통합 추진 여부를 결정하는 방안 마련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우리는 당초부터 상위법에 근거조차 없는 행안부 지침만의 통합 추진은 원천무효임을 밝혀왔다"면서 "시민갈등만 조장하는 졸속강제 관권 통합추진 절차 일체를 즉각 중단하고 통합준비위원회를 즉각 해체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0/02/23 [17:35]  최종편집: ⓒ 성남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