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아트센터 <2021 마티네 콘서트> 라인업 공개
클래식이 흐르는 ‘프랑스로의 초대’
 
성남N

 

성남문화재단(대표이사 노재천)의 대표 브랜드 공연 ‘마티네 콘서트’가 2021시즌 공연 일정을 발표하고 오는 3월 2일 오후 2시 티켓 오픈을 진행한다.

 

올해로 16번째 시즌을 맞이한 ‘마티네 콘서트’는 매월 셋째 주 목요일마다 관객들에게 깊이 있는 클래식 프로그램과 쉽게 풀어낸 음악 이야기를 소개하며 클래식 마니아부터 일반 관객층까지 폭넓은 사랑을 받아온 스테디셀러 공연이다.

 

이번 ‘2021 마티네 콘서트’는 ‘프랑스로부터’를 주제로 독창적이고 개성 있는 문화를 만들어온 프랑스 음악의 유장한 흐름을 선보인다. 작곡가 륄리, 비제, 생상스, 베를리오즈 등 프랑스 음악가들의 작품 뿐 아니라 프랑스의 지역, 역사, 문화 등과 관련한 다양하고 아름다운 프랑스 음악을 소개한다. 지난해까지 슈베르트, 베토벤 등 매년 한 명의 작곡가를 선정해 그들의 작품세계를 심층 탐구하는 시리즈로 호평을 받은데 이어, 올해부터는 국가와 지역을 중심으로 새로운 프로그램 기획을 선보일 예정이다.

 

국내외 정상급 연주자와 오케스트라를 초청해 펼치는 수준 높은 협연 무대 역시 ‘마티네 콘서트’가 선사하는 즐거움 중 하나. 특히 이번 시즌에는 올해의 주제에 맞게 프랑스 출신의 지휘자부터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연주단체와 연주자, 클래식계 라이징 스타들이 ‘2021 마티네 콘서트’ 무대를 찾는다.

 

오는 3월 공연에는 메조소프라노 김정미와 성남시립교향악단이 오페라 <카르멘>의 주요 아리아를 비롯한 비제의 작품들을 들려주고, 5월에는 최수열 지휘자가 이끄는 과천시립교향악단이 베를리오즈의 환상교향곡 등을 연주한다.

 

또한 7월에는 라디오프랑스필하모닉과 서울시향의 수석 팀파니스트로 활약하고 빈 심포니, 하노버NDR 라디오필하모닉 등을 지휘한 프랑스 출신의 지휘자 아드리앙 페뤼숑이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플루티스트 조성현과 함께 드뷔시와 이베르의 작품을 연주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이병욱, 서진, 데이비드 이 등 국내 클래식계를 이끌고 있는 정상급 지휘자들과 경기필하모닉, 디토오케스트라, 발트 앙상블, 카메라타 안티콰 서울 등 국내를 대표하는 오케스트라가 마티네 콘서트 공연에 함께한다. 또한 게자 안다 국제 피아노 콩쿠르 2위에 오른 피아니스트 박종해와 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에 출연해 화제가 된 영재 바이올리니스트 고소현 등의 연주도 마티네 콘서트 무대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여기에 클래식 마니아로 잘 알려진 배우 김석훈이 7년 연속 사회를 맡아 관객과 호흡하는 해설과 연주자와의 알찬 인터뷰로 ‘마티네 콘서트’만의 매력을 한층 더할 예정이다.

 

공연은 3월부터 12월까지 총 10회에 걸쳐 매월 셋째 주 목요일 오전 11시 성남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 진행되며 오는 3월 2일 오후 2시부터 3~5월 공연에 대한 티켓 오픈을 진행한다. 티켓 가격은 전석 2만 5천원.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을 고려해 한 자리 거리두기 좌석제를 시행한다.

 

예매 및 공연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성남문화재단 고객센터(031-783-8000) 및 홈페이지(www.snart.or.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사입력: 2021/03/02 [14:18]  최종편집: ⓒ 성남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