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회, 환경과 건강을 모두 지키는 쓰담걷기 함께해요!
 
백주희 기자

 

성남시의회(의장 윤창근)는 30일 점심식사 시간을 이용하여 성남시청 근처 탄천변에서 ‘쓰담걷기’ 행사를 진행했다. 

 

쓰담걷기는 걸으면서 쓰레기를 담는 활동을 의미하며, 쓰레기를 주울 때 앉았다 일어나는 동작이 스쿼트 동작과 비슷하여 건강과 환경을 동시에 잡을 수 있는 활동이다.

 

윤창근 의장은 ‘쓰담걷기는 평소 산책을 하면서 쉽게 할 수 있으며, 지구도 지키고 운동 효과도 있는 활동이다. 누구나 쉽게 실천할 수 있으니 여러분도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 여러분의 따스한 행동이 모여 지구를 지킬 수 있다.’고 말하며 시민들이 함께 쓰담걷기를 실천할 것을 제안했다.

 

‘쓰담걷기’는 ‘이삭을 줍는다’는 뜻의 스웨덴어 ‘Plocka Upp’와 조깅(Jogging)의 합성어인 ‘플로깅(Plogging)’을 우리말로 바꾼 것으로, 2016년 스웨덴에서 시작되어 전세계로 확산되었다. 


기사입력: 2021/03/30 [18:13]  최종편집: ⓒ 성남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