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7월 14일까지 ‘특별방역대책기간 운영’...방역 총력전
3천여명 성남시 공직자 방역 수칙 준수에 앞장 서
 
백주희 기자

▲ 7월1일 은수미 성남시장이 코로나19 긴급 온라인 브리핑을 실시했다  © 성남N




은수미 성남시장은 “오는 14일까지 2주간을 성남시 특별방역대책기간으로 지정해 방역 총력전을 펼치겠습니다”라고 1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에 따라 성남시는 7월 1일부터 14일까지 특별 방역 대책을 시행해 최근 분당구 소재 어학원 등 집단감염과 일상생활 속 감염 등을 차단하고,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 반전을 꾀한다.

 

우선, 3천여명 성남시 공직자가 방역 수칙 준수에 앞장선다.


중대본 발표에 따라 오는 7일까지 전 시민이 5인이상 사적 모임 금지가 유지되는 가운데 3천여명 성남시 공직자는 오는 14일까지 한 주간을 더 연장해 5인 이상 회식이나 사적모임을 일절 갖지 않겠다고 밝혔다.

 

오는 8일부터는 성남시 내 유흥·단란주점 484곳과 홀덤펍, 홀덤게임장 14곳에 자가검사키트 2천명분을 지원한다.

이는 진단검사가 어려운 야간에 유증상자가 발생할 상황을 미리 대비해 선제적으로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함이다.

 

1,961개 성남시 모든 학원을 대상으로 강사, 직원, 차량 운전기사 등 학원 종사자 전원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도 오는 12일까지 마무리 지어 아이들 교육 정상화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힘쓴다.

 

이외에도 학원, 종교시설 등 감염위험이 다소 높은 다중이용시설 총 5,030곳을 대상으로 특별방역 점검을 집중적으로 시행하고, 방역수칙 위반 시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엄중 처벌할 방침이다.

 

특히, 위반 사례가 발생하는 업종에 대해서는 운영시간 제한과 집합금지도 실시한다.

 

시는 특별방역대책기간동안 예방접종 진행상황, 방역역량과 환자 발생 추이를 지켜본 후 이후엔 새로운 거리두기 단계도 적용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지금까지 성남시민 28.6%인 266,309명이 백신 1차 예방접종을 마쳤고, 올 3분기엔 6월 접종대상 중 미접종자인 60~74세 어르신과 30세 미만 사회필수인력, 교육·보육 종사자, 대입수험생, 50년 장년층, 40대 이하 순으로 접종을 이어나간다.

 

은수미 성남시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 “그간 시민여러분의 자율적 방역 참여와 협조에 힘입어 수많은 위기를 잘 극복해 왔다”며, “앞으로도 유증상시 신속하게 검사받고 마스크 착용하기, 거리두기로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지켜주시어 보다 안전하고 건강한 성남시가 될 수 있도록 함께 해달라”는 말을 전했다.

 

이 날 실시한 온라인 브리핑은 성남시 유튜브 공식채널 ‘성남TV’에서 누구나 시청 가능하다.

 


기사입력: 2021/07/01 [17:51]  최종편집: ⓒ 성남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