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코로나19로 늘어난 스마트폰 사용량, 건강한 스마트폰 쉼이 필요해!”
경기북부스마트쉼센터, 청소년 대상 과의존 대안 프로그램 운영
 
성남N

 

코로나19로 청소년들의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도가 높아진 가운데, 경기북부스마트쉼센터가 운영하는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예방·해소 사후 프로그램’이 큰 도움이 되고 있다.

 

16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 프로그램은 경기북부 과의존 위험군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건전한 인터넷·스마트폰 이용방법을 다양한 체험활동을 통해 실습하게 함으로써 과의존을 예방·해소할 수 있도록 돕는데 목적을 뒀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장기화 상황으로 원격수업, 야외활동 제한 등 청소년들이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많아지며 인터넷이나 스마트폰 중독 위험에 빠질 가능성도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2020년 스마트폰 과의존 실태조사’에 따르면 만10~19세에 해당하는 청소년 과의존 위험군은 35.8%로 전년도 보다 5.6%p 증가해 전 연령대 중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경기북부스마트쉼센터는 올해 상반기(3~6월) 남양주 별내초등학교·한별중학교, 의정부 민락초등학교 등 경기북부 지역 소개 6개 학교와 지역아동센터에 다니는 총36명의 청소년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청소년들은 노력을 통한 성과를 경험하고 환경의 소중함을 고민해볼 수 있는 ‘마음가꾸기 원예교실’, 펜 드로잉과 명상을 접목하여 긴장을 풀고 휴식할 수 있는 ‘마음자람 젠탱글’, 손끝의 촉감에 집중하여 나만의 펠트 공예 작품을 만드는 ‘Free-퍼즐 펠트 공예’ 등 다양한 활동을 체험했다.

 

이 같은 프로그램을 통해 스트레스 해소, 집중력 향상 및 자기 표현력과 대인관계 능력 향상에도 도움을 받을 수 있었다.

 

센터는 현재 이번 청소년 대상 사후 프로그램 외에도 아동·부모·가족 등을 대상으로 한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예방교육과 가정방문상담 등 다양한 연령대를 고려한 프로그램을 연중 상시 운영하고 있다.

 

현재 거리두기 4단계 기준에 맞춰 원예교실, 젠탱글 등 대면 프로그램은 2주간 잠시 운영을 멈췄으나, 예방교육(기본/심화) 2종, 가정방문상담 및 전문상담은 비대면으로 진행 중이다.

 

하반기에는 부모-자녀 프로그램, 부모교육 등 부모·가족 대상 사후관리 프로그램을 중점 운영할 예정이다.

 

홍성호 일가정지원과장은 “청소년이 여가시간에 스마트폰만이 아닌 유용한 대체활동을 경험할 수 있도록 건전한 여가 문화를 조성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다양한 대안 프로그램으로 청소년들이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에서 벗어나 정서적 안정감을 얻게 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그램 참여 신청방법 등 보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북부스마트쉼센터(031-836-8805~7)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입력: 2021/07/16 [16:40]  최종편집: ⓒ 성남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