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무연고 독거노인 첫 공영장례 치러
 
백주희 기자

▲ 성남시가 무연고 독거노인에 대한 첫 공영장례 치렀다.                       © 성남N


성남시는 무연고 독거노인 장모 씨(남·69세·태평동)에 대한 공영장례를 치렀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4월 성남시 공영장례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이후 첫 공영장례다.

 

기초생활보장수급자이던 장 씨는 제대로 된 치료도 받지 못한 채 지병인 심장질환으로 지난 1월 1일 병원에서 사망했다.

 

해당 병원의 요청에 따라 성남시가 연고자를 파악해 사망 사실을 알렸지만 시신 인수를 거부했다.

 

이에 시는 위탁상조업체 국가대표상조와 함께 야탑동 소재 성모병원장례식장에서 장 씨가 세상을 떠난 지 2주 만에 장례식을 했다. 

 

성남시 공무원 2명과 위탁상조업체 직원 2명만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지켜봤다.

 

조례에 따라 장 씨의 안치료, 염습비, 수의관 등 시신 처리비용과 빈소 사용료, 제사상 차림비 등 장례 의식에 들어간 비용(160만원) 전액을 성남시 무연고 사망자 공영장례 지원비로 지급했다. 

 

성남시 복지정책과 관계자는 “공영장례는 무연고나 빈곤 등으로 장례를 치를 수 없는 사람이 사망했을 때 사회가 고인의 마지막을 책임지는 추모 의식”이라면서 “하나의 장례문화로 확산시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2/01/17 [13:18]  최종편집: ⓒ 성남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성남시향 ‘클래식은 내 친구’ 지역 곳곳 찾아가 4차례 공연 / 백주희 기자
신상진 후보 “공공개발 확대해 2026년까지 4만 세대 주택공급” / 백주희 기자
성남도시개발공사, 노상주차장 QR코드를 활용한 실시간 간편결제 추진 / 백주희 기자
경기도, 복지 안내책자 제작·배포. 복지정보 사각지대 해소 및 맞춤형 복지정책 홍보 / 성남N
김은혜 후보, 생활밀착형 안전 공약 발표 / 백주희 기자
김은혜 후보, 안철수 후보와 ‘경기도를 문화특별도’로 만들기 위한 첫걸음 개시 / 백주희 기자
배국환 성남시장 후보, “여러분의 한 표가 유능한 일꾼, 발전하는 성남 만든다” / 성남N
성남시 “자동이체 등에 대한 세액공제 샹향조정” / 백주희 기자
경기도, 연간 120만 원 ‘청년 복지포인트’ 1차 참여자 1만 명 모집 / 성남N
경기도교육청, 학생안전 집중점검해 일상회복 지원 / 성남N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