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대기환경 진단평가시스템’ 고도화사업 최종보고회 개최
관계전문가와 함께 사업평가와 향후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
 
성남N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5월 25일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대회의실에서 ‘대기환경 진단평가시스템’ 고도화사업 최종보고회를 연다.

 

‘대기환경 진단평가시스템’은 경기도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기상 등의 자료를 종합해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의 변화를 예측한 결과를 관계기관 및 도민에게 제공하는 것으로, 2020년 1월부터 대기환경 정보서비스 누리집(air.gg.go.kr)을 통해 운영하고 있다.

 

연구원은 더 정확한 예측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국내‧외 최신배출량 갱신 및 이동오염원 고도화(교통량 자료 기반) ▲미세먼지 전환율 모델링 시스템 구축(대기오염물질과 미세먼지 배출량의 감소량을 분석하고 대상 지역과 주변 지역 대기질에 미치는 영향을 도출) ▲통합 대기환경정보서비스 시스템 구축 등을 추진해왔다.

 

이에 따라 대기질 예측 적중률은 2020년 76%, 2021년, 77%, 2022년 78%로 높아지고 있으며, 고도화사업 완료에 따라 예측 정확도는 더 향상될 전망이다.

 

이번 최종보고회에서는 관계전문가와 시도보건환경연구원, 경기도 및 시군 대기환경 담당자 등이 참석해 ▲고도화사업 완료 보고 ▲개발프로그램 시연 ▲관계전문가 및 담당자들의 사업평가와 향후 발전 방향을 논의한다.

 

박용배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이번 최종보고회에서 나온 다양한 전문가 의견과 향후 발전 방향에 대한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더 나은 대기환경 진단평가시스템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2/05/24 [22:30]  최종편집: ⓒ 성남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