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진 후보 “공공개발 확대해 2026년까지 4만 세대 주택공급”
“청년․신혼부부 주택공급도 획기적으로 확대”
“임기 내 특례시 지정 인구수(100만 명) 도달 목표”
 
백주희 기자

 

 

신상진 국민의힘 성남시장 후보가 23일 “성남시민과 성남시 발전을 위해 공공개발을 확대해 2022년부터 2026년까지 4만 세대의 주택을 공급하겠다.”고 약속했다. 

 

신 후보는 상용직 일자리의 큰 폭 증가에도 불구하고 성남시 인구수가 감소 추세에 있다면서 성남시 산업발전과 인구증가를 위해 좋은 상용일자리와 함께 주택공급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판교 테크노밸리 신규 취업 근로자 대다수는 주택공급 부족, 비싼 주택가격과 임대료 때문에 성남시내에서 거주하지 못하고 인근 도시에서 출퇴근하고 있다. 

 

신상진 후보는 시유지 개발을 통해 주택 공급을 확대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토지임대부 아파트 등 ‘반값아파트’ 공급도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또한 재개발·재건축 용적률 완화, 종상향 등에 따른 개발이익 환수를 통해 원가공급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신 후보는 “임기 내 재개발·재건축, 공공택지지구 개발, 일자리 연계형 주택단지 및 기숙사 공급을 통해 성남시 인구가 특례시 지정 인구수(100만 명)에 도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신혼부부 및 생애 최초 주택 구매자 등 실수요자들의 주택보유에 대한 진입 장벽을 낮춰 자산불평등을 완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신 후보는 “그러기 위해서 청년․신혼부부를 위한 주택공급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3가지 주택공급 모델을 제시했다. 

 

▼ ‘신상진의 혁신주택’ : 청년·신혼부부 대상 생애 첫 분양주택

 

▼ ‘신상진의 평생주택’ : 장기 임대주택

- 사회적 통합을 위해 기존아파트 재건축시 기부체납분으로 공급하는 임대주택을 입주자가 알지 못하도록 설계, 배분

 

▼ ‘신상진의 Jump주택’ : 

- 자녀출산 등 가족구성원 증가 시 소형주택에서 중형주택으로의 이주수요 지원을 위한 주택

 

신상진 후보는 “앞으로 판교테크노밸리의 확대 개발 등으로 성남시 상용직 일자리가 지속해서 증가할 전망이며,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주택공급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분석했다.  

 


기사입력: 2022/05/24 [22:52]  최종편집: ⓒ 성남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