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진 후보 “주민주도형 소통을 통해 시정 운영”
“각종 의혹사건 진상규명하는 TF 구성...성남 명예 회복”
 
백주희 기자

  © 성남N

 

 
신상진 국민의힘 성남시장 후보가 “주민주도형 소통을 통해 시정을 운영 하겠다.”고 밝혔다.  

 

신 후보는 24일 오후 7시 성남 아름방송 스튜디오에서 열린 6.1지방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후보가 구상하는 성남시 시정운영방향’을 묻는 질문에 이 같이 답하고 “재개발․재건축도 시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추진하고) 시행정이 이를 도와드리는 행정체계의 대개편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신 후보는 그러기 위해서 선행되어야 할 것이 있다고 언급하고, “대장동 게이트, 성남FC 의혹 사건 등 수 많은 문제들이 발생해서 성남의 이미지가 실추됐다” 면서 실추된 성남의 명예를 되찾는 일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신 후보는 “그동안 벌어졌던 특혜비리 등 여러 가지 의혹사건들을 진상규명하는 TF를 구성해서 반드시 문제를 해결해고,  (성남시를) 청렴도시로 만들어 시민의 자존심을 세우는 기초로 삼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재개발․재건축 이런 문제들에 있어 주민은 소외되고, 재개발 지역으로 지정됐다가 해제되고, 이런 일들 때문에 주민들은 고통 속에 살아가고 있다.”고 개탄했다.

 

신상진 후보는 “소통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2022/05/25 [20:49]  최종편집: ⓒ 성남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