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장년 새도약 도울 ‘2기 경기 이음 일자리 사업’ 추진‥참여 기업·구직자 모집

4060 신중년 구직자와 중소기업 모두 상생할 수 있도록 지원

성남N | 입력 : 2022/07/04 [21:42]

○ ‘제2기 경기도 이음 일자리 사업’ 참여 기업·구직자 모집(~7월 22일)

- 노동자 수 300인 미만 도내 중소기업 / 만 40세 이상 65세 미만 미취업 도민 대상

○ 4060 신중년 구직자와 중소기업 모두 상생할 수 있도록 지원

- 기업엔 최대 570만 원 고용장려금, 구직자엔 최대 90만 원 인턴수료금 지원

- 구직자 역량 강화 위한 직무관련 교육, 이음매니저 매칭 취업 관리 등 지원

 

경기도와 경기도일자리재단은 도내 4060세대의 안정적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제2기 경기도 이음 일자리 사업’을 추진, 참여 기업과 참여 구직자를 모집한다고 4일 밝혔다.

 

‘경기도 이음 일자리 사업’은 코로나로 직장을 잃었거나 조기퇴직 이후 새로운 인생을 설계하는 도내 중장년 4060세대를 대상으로 안정적 일자리를 제공하고, 중소기업의 인력난을 해소하는 데 목적을 뒀다.

 

모집 대상은 ‘기업’의 경우 노동자 수 300인 미만의 도내 중소기업, ‘구직자’는 경기도민 중 만 40세 이상 65세 미만 신중년 구직자다.

 

참여 대상으로 선정된 기업체는 오는 8월부터 매칭 받은 신중년 구직자에게 근무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도는 안정적인 노동환경 지원을 위해 참여 기업에 인턴 3개월분의 고용장려금을 최대 570만 원까지 지원한다. 인턴을 마친 신중년 구직자에게는 인턴수료금을 월별 30만 원씩 최대 90만 원까지 지급할 방침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업체와 구직자는 오는 7월 22일까지 잡아바 통합접수시스템(apply.jobaba.net)을 통해 온라인 신청·접수하면 된다.

 

도는 기업 역량, 업종, 사업 추진 의지, 운영방안 적정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최종 참여 기업을 선정한 후, 구직자와의 매칭 작업을 마쳐 8월부터 2기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이음 일자리 상담매니저’를 운영해 기업의 특성과 분야를 분석, 이를 토대로 노동자와 업체를 연계하는 맞춤형 지원을 펼치고, 직무 관련 교육 등을 통해 구직자의 업무 역량을 강화할 방침이다.

 

금철완 일자리경제정책과장은 “앞서 1기 사업을 통해 도내 133개 중소기업과 239명의 구직자를 연계했고, 인턴 수료 구직자 중 89.4%가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높을 성과를 이룩했다.”며 “이번 2기 사업을 통해서도 신중년 세대와 기업 모두 상생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일자리재단 홈페이지(www.gjf.or.kr)를 참고하거나 도 일자리재단 고용성장본부 중장년일자리센터(031-270-6670, 6671)로 문의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성남시 ‘8·10 성남민권운동’ 51주년 기념식 연다 / 백주희 기자
전통으로 가득한 흥과 멋의 무대 성남아트리움, / 백주희 기자
성남시 ‘소음 유발’ 불법 개조 이륜자동차 단속 / 백주희 기자
경기도 김동연 지사, 이천 병원 화재현장 찾아 “도민 안전에 가장 역점 둘 것” / 추연주 기자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민생을 해결을 위해 제362회 임시회 소집요구서 접수 / 성남N
성남시의회 이준배 의원, “공공의료 확충과 성남시의료원 방향성 제시” / 백주희 기자
“부대찌개 거리에서 가상현실 게임 즐기고, 시간여행 거리에서 추억의 노래 들어요” / 추연주 기자
8.15 광복 77주년 기념 ‘경기평화콘서트 「다시 ON, 평화를 켜다」’ 개최 / 추연주 기자
‘경기버스정보앱’, 버스 정류소 개방화장실 유무 안내 등 차별화된 서비스 시행 / 성남N
㈜사랑나눔, 성남이로운재단을 통해 지역의 공익활동가에게 힐링여행 기금 전달 / 백주희 기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