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소방재난본부, “여름철 ‘벌 쏘임 사고’ 주의해야” 당부

지난해 1년간 벌집 제거 출동 1만7,324건 발생, 7~9월 사이 집중 발생(84%)

성남N | 입력 : 2022/08/08 [20:03]

○ 북부소방재난본부, 벌 쏘임 사고 ‘경보’ 발령에 따른 벌 쏘임 사고 주의 당부

  - 지난해 1년간 벌집 제거 출동 1만7,324건 발생, 7~9월 사이 집중 발생(84%)

  - 벌 쏘임으로 인한 호흡곤란 등 이상 반응 시 즉시 119 신고해야

○ 북부권역 11개 소방서 순회 점검 등 대응 태세 강화

  - 벌집제거 장비 운용실태 확인 및 안전사고 방지 교육 등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본부장 고덕근)는 여름철을 맞아 8~9월 중 ‘벌 쏘임 사고’가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관련 사고 예방을 위한 도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8일 당부했다.

 

이는 최근 폭염 등 여름철 고온 현상으로 벌의 활동이 활발해진데다, 본격적인 휴가철에 접어들며 등산·휴양 등 야외활동이 증가해 벌 쏘임 사고 위험 역시 커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해 경기북부 지역에서 벌집 제거 관련 소방 출동 횟수는 총 1만7,324건으로, 이 중 84%(1만4,548건)가 여름철인 7~9월 사이에 집중됐다.

 

소방청 역시 지난달 27일 오후 2시부로 전국에 ‘벌 쏘임 사고 경보’를 발령한 상황이다. 이 경보는 벌 쏘임 사고 위험지수가 80을 넘을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이에 북부소방재난본부는 벌집 제거 출동이 증가할 것에 대비해 8월 1일부터 4일까지 북부권역 11개 소방서를 대상으로 순회 점검을 벌이는 등 대응 태세 강화에 나선 상태다.

 

구체적으로 벌집 제거 보호복, 원격 말벌퇴치기 등 소방서별 벌집 제거 장비 운용실태를 면밀하게 살피고, 출동대원 대상 안전사고 방지 교육 등을 시행했다.

벌 쏘임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야외활동 시 향수나 스프레이 등 자극적인 향을 몸에 뿌리는 행위를 자제해야 하고, 어두운색보다는 흰색 등 밝은색 계열의 옷을 입는 것이 좋다. 

벌에 쏘였을 때는 신속히 벌침을 제거하고 쏘인 부위를 소독하거나 깨끗한 물로 씻은 후 얼음주머니 등 냉찜질을 해주면 통증을 줄일 수 있다.

 

만약 벌 쏘임으로 인해 이상 반응(호흡곤란, 속이 메스껍고 울렁거림, 구토, 설사, 어지러움, 전신 두드러기 등)이 있을 경우에는 즉시 119에 신고한 후 병원 진료를 받아야 한다.

 

고덕근 본부장은 “말벌의 경우 추석을 기점으로 30일 전부터 벌 쏘임 사고가 급격히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 특히 8월부터 10월 사이에 활동이 가장 왕성한 만큼 벌 쏘임 사고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달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서관’ 건립 첫삽 / 백주희 기자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경기도 대표도서관 '경기도서관' 착공식 참석 / 성남N
경기도의회 염종현 의장, 30일 ‘제11대 전반기 道의회 교육연수위원회 위촉식’ 개최 / 성남N
경기도, 시내버스 준공영제 전(全) 노선 확대 추진‥새로운 대책 발표 / 백주희 기자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3년 만에 발생한 ASF 방역 현황 점검 및 방역대책본부 격려 방문 / 성남N
김태년 의원, ‘여행사 부가가치세 먹튀 방지법’발의 / 백주희 기자
성남도시개발공사, 결식 사각지대에 놓인 중장년층 밥상 지원 / 백주희 기자
경기도의회, 29일 웹드라마 ‘지금, 의회는 36.5’ 도민초청시사회 열어 / 백주희 기자
경기도, ‘깨끗하고 안전한 경기도로’ 위해 경기북부 교량 287곳 노면 정비 / 백주희 기자
성남시, 시민의 날 맞이 ‘드론 라이트 쇼’ 6일 개최 / 백주희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