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김동연 지사, 주한 독일대사와 친환경 기술 등 교류 협력방안 논의

김 지사, 9일 도청 방문한 미하엘 라이펜슈툴 주한독일대사와 면담

성남N | 입력 : 2022/08/09 [22:34]

▲ 김 지사, 9일 도청 방문한 미하엘 라이펜슈툴 주한독일대사와 면담                          © 성남N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미하엘 라이펜슈툴(Michael Reiffenstuel) 주한독일대사와 만나 경기도와 독일 간 친환경 기술과 새싹기업 등 다양한 분야의 교류 확대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김동연 지사는 9일 오후 경기도청을 방문한 미하엘 라이펜슈툴 독일대사와 만나 “유럽연합(EU) 국가 중 우리나라와의 교역규모가 1위인 나라가 독일”이라면서 “분단이란 공통점을 가지고 있는 경기도와 독일이 다양한 분야에서 밀접한 동반자 관계를 유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10월 열리는 Let’s DMZ 평화 걷기 행사에서 경기도와 독일이 함께 협력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며 라이펜슈툴 대사를 초청했다.

 

이에 대해 라이펜슈툴 대사는 “초청에 감사드리며 독일의 분단과 통일의 역사를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나누길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그는 현재 경기도와 경제우호협력 지역인 바이에른주에 대해 소개하며 “양 지역이 강점을 가진 배터리, 반도체, 수소에너지, 새싹기업, 미래기술 분야 등에 교류 협력을 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김 지사와 라이펜슈.툴 대사는 이날 에너지 위기로 보는 세계정세, 경제위기와 향후 동향 등 다양한 주제를 놓고 의견을 나누기도 했다.

 

라이펜슈툴 대사는 지난 2020년 8월 주한 독일대사로 부임했으며, 주 이스탄불 총영사(’18~’20), 주 카이로 대사관(’09~’12)에 근무한 경력을 가진 외교 전문가다.

 

이날 만남은 김 지사와 한독관계 및 경기도와 독일의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싶다는 라이펜슈툴 대사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2016년 5월 독일의 바이에른주와 경제우호교류협력 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코로나 상황으로 교류가 중단됐다가 바이에른주의 요청으로 올해 교류를 재개했다. 지난 3월에는 바이에른주 외교과와 화상회의를 통해 친환경기술, 새싹기업 교류, 상호방문 추진에 대해 논의하는 등 최근 교류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한편 김동연 지사는 최근 콜린 크룩스(Colin Crooks) 주한영국대사와도 만남을 갖고 도와 영국 간 교류 확대 방안을 논의하는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지자체로서 광폭 외교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서관’ 건립 첫삽 / 백주희 기자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경기도 대표도서관 '경기도서관' 착공식 참석 / 성남N
경기도의회 염종현 의장, 30일 ‘제11대 전반기 道의회 교육연수위원회 위촉식’ 개최 / 성남N
경기도, 시내버스 준공영제 전(全) 노선 확대 추진‥새로운 대책 발표 / 백주희 기자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3년 만에 발생한 ASF 방역 현황 점검 및 방역대책본부 격려 방문 / 성남N
김태년 의원, ‘여행사 부가가치세 먹튀 방지법’발의 / 백주희 기자
성남도시개발공사, 결식 사각지대에 놓인 중장년층 밥상 지원 / 백주희 기자
경기도의회, 29일 웹드라마 ‘지금, 의회는 36.5’ 도민초청시사회 열어 / 백주희 기자
경기도, ‘깨끗하고 안전한 경기도로’ 위해 경기북부 교량 287곳 노면 정비 / 백주희 기자
성남시, 시민의 날 맞이 ‘드론 라이트 쇼’ 6일 개최 / 백주희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