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소방서, 봄철 화재 “공사장 용접ㆍ용단, 부주의 가장 많아”

백주희 기자 | 기사입력 2023/03/06 [15:36]

성남소방서, 봄철 화재 “공사장 용접ㆍ용단, 부주의 가장 많아”

백주희 기자 | 입력 : 2023/03/06 [15:36]

성남소방서(서장 박미상)는 건조한 날씨가 지속되는 봄철을 맞아 건축공사장의 용접・용단 작업 중 부주의로 인한 화재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6일 전했다.

 

▲ 성남시 수정구 건물 철거 중 발생한 공사장 화재 현장 (사진제공)성남소방서     © 성남N

 

 

최근 5년간(2018~2022) 경기도 내 봄철 화재 발생 분석 자료를 보면 공사장 화재는 총 1,188건이 발생했고, 화재 원인으로는 부주의6,616건(53.3%), 전기2,854건(23%), 기계1,383건(11.1%) 순으로 나타나 부주의 화재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부주의의 원인 중 하나인 ‘용접・용단 불티’에 의한 화재 대다수는 우레탄폼 작업 중에 발생한 것으로 용인 롯데몰 화재(2019), 동탄 메타폴리스 상가 화재(2017) 등 다수의 대형화재 사례에서 보듯이 급격한 연소 확대와 다량의 유독가스로 대형 인명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용접・용단 작업 시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용접작업 전 허가를 받고 화재감시자를 배치 △작업장 주변 가연물 제거(이격), 차폐막 설치 △소화기・마른모래 등 임시 소방시설 비치 △작업 끝난 후 일정 시간(1시간 이상) 동안 불씨가 남아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박미상 성남소방서장은 “해마다 반복되는 공사장 용접・용단 불티 화재는 충분히 예방할 수 있지만 부주의나 방심 또는 안전불감증으로 인해 발생하는 일이 많다.”라며 “관계자는 경각심을 갖고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잃는 일이 없도록 화재 예방에 힘써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성남도시개발공사, 스마트 자율관수 제어 스프링클러 시스템 공동특허 등록 / 백주희 기자
성남시의회 조정식 의원, ‘신상진 성남시장에 4·10 총선의 민의를 받들어 시정기조의 변화요구’ / 성남N
경기도교육청, 모든 학생의 감염병 예방관리 체계적 지원 / 성남N
경기도, 주거취약 아동 가구 280호 주거환경 개선 클린서비스 지원 / 성남N
임태희 교육감 “미래사회 필요한 교육 하는 것이 경기교육 목표” / 성남N
성남시, 세외수입 체납자 899명 자동차 압류 / 백주희 기자
신상진 시장, ‘경기남부광역철도’ 제5차 국가철도망 반영 건의 / 백주희 기자
경기도, 해운물류 전문인력 양성 위한 청년취업 아카데미 교육생 모집 / 성남N
찾아가는 영어 뮤지컬 ‘The Treasure Quest(보물찾기)’ 첫 막 올려 / 성남N
성남시의회, 제293회 정례회 의원발의 19건 조례안예고 / 백주희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