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광주 민자도로 적격성 조사 통과. 비용 대비 편익(B/C) 1.28로 분석

전략환경영향평가, 제3자 공고, 실시설계 등을 거쳐 2026년 착공 목표로 사업추진

성남N | 기사입력 2023/09/26 [10:13]

용인~광주 민자도로 적격성 조사 통과. 비용 대비 편익(B/C) 1.28로 분석

전략환경영향평가, 제3자 공고, 실시설계 등을 거쳐 2026년 착공 목표로 사업추진

성남N | 입력 : 2023/09/26 [10:13]

○ ‘용인~광주 고속화도로 민간투자사업’ KDI 적격성조사 통과로 사업추진 본격화

○ 광주·용인 지역의 오랜 숙원이었던 국지도57호선 만성적 교통체증 해소 기대

 

지역 숙원사업인 ‘용인~광주 고속화도로 민간투자사업’이 한국개발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KDI PIMAC)의 민자적격성 조사를 통과하면서 2026년 착공 목표에 청신호가 켜졌다.

 

용인~광주 고속화도로는 2013년 서수원~의왕 민자도로 개통 이후 10년 만에 경기도에서 추진하는 신규 민간투자 도로사업이다.

 

경기도에 따르면 한국개발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는 사업의 경제성(B/C)을 1.28로, 비용대비 편익이 높은 것으로 분석했다.

 

용인~광주 고속화도로사업은 용인시 고림동에서 성남·광주 경계인 태재고개를 연결하는 총 17.3km의 도로 건설 사업이다. 총사업비는 약 7천100억 원이며 2022년 12월 GS건설 등으로 이뤄진 (가칭)경기드림웨이주식회사 컨소시엄에서 사업을 제안했다. 용인·광주 지역주민의 숙원사업으로 2000년 초반부터 국지도57호선 교통정체 해소 및 도로신설을 원하는 지역주민의 요구가 있었으나 경제성 부족 등 여러 가지 사유로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었다.

 

사업 추진시 국지도 57호선 태재고개 구간의 극심한 교통체증이 해소되고 성남~광주~용인간 이동시간이 30분 이상 단축되는 등 경기남부권 교통환경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경기도는 민자적격성 조사 통과에 따라 전략환경영향평가, 민간투자 사업자 선정을 위한 제3자 공고, 실시협약 체결 및 실시계획 승인 절차 등을 거쳐 2026년 착공 목표로 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의회 김재균 의원, “평택항 발전을 위한 미래대응전략과 경기도의 역할” 모색 토론회 개최 / 성남N
경기도의회 문승호 의원, 5분 자유발언에서 “성남 고등동 중학교 설립 촉구” / 성남N
경기도교육청, 2024 학교 학부모회 운영 사례 ‘나눠드림(Dream)’ 공모 / 성남N
성남시의회 고병용 의원, 성남시 유사한 위원회 정비를 위한 조례 개정 / 백주희 기자
성남시, 탄천 15.7㎞ 구간 준설 완료…하천 범람 막는다 / 백주희 기자
경기도의회 김선영 의원, 경기도청 공무직 노동조합 총회 참석해 격려 / 성남N
경기도의회 김태희 의원, 정책지원관 평가 실태와 개선 방안 제시 / 성남N
성남산업진흥원-중소기업정책개발원-세종테크노파크, 중소기업의 해외진출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 체결 / 백주희 기자
성남시, 콜택시 안심메시지 알림 서비스 도입 / 백주희 기자
경기도의회 박명숙 의원, 다회용기의 사용 확대를 위해 경기도의 과감한 투자를 제안 / 성남N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