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회 국민의힘 "성남시→서울시 편입 환영, 추진위 구성하자"

"적극 홍보와 함께 여권과 행정기관에 편입을 위한 유치 홍보에 나서야"

백주희 기자 | 기사입력 2023/11/02 [16:31]

성남시의회 국민의힘 "성남시→서울시 편입 환영, 추진위 구성하자"

"적극 홍보와 함께 여권과 행정기관에 편입을 위한 유치 홍보에 나서야"

백주희 기자 | 입력 : 2023/11/02 [16:31]

▲ 성남시의회 국민의힘대표단.   

 

성남시의회 국민의힘협의회(대표 정용한)는 성남시의 서울 편입 추진을 위해 성남시의회 차원에서 추진위원회 구성을 제안하고 나섰다.

 

국민의힘협의회는 여권이 경기 김포시를 서울시에 편입하는 방안을 당론으로 추진하겠다고 나서자 1일 입장문을 내고 "성남시의 서울시 편입을 환영"하며 "편입 가능성이 당내에서 거론되고 있는 만큼 의회 차원의 추진위를 구성하여 편입 유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협의회는 "성남시의 몸집 불리기는 지난 10년간 민주당 집권 시절부터 있었지만 번번이 실패했다"며 "지난 2020년 은수미 시장 시절,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를 특례시로 지정하는 내용을 담은 지방자치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한 데 대해 인구 94만명의 성남시는 시행령을 통해 특례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지만, '가짜 특례시' 선동에 결국 그 벽을 넘지 못하고 예산 및 행정력 낭비만 한 꼴"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국민의힘 정책위원회는 김포의 서울 편입을 담은 행정구역 개편 특별법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김포는 물론 구리, 광명, 하남, 과천, 성남, 고양 등 다른 서울 생활권 도시들도 서울시 편입 가능성이 당내에서 거론된다.

 

서울 인구는 계속 감소해 940만명 안팎이지만, 경기도 인구는 1360만명을 넘어 인구 불균형 문제까지도 고려될 수 있어 ‘메가시티 서울’에 대한 논의가 촉발될 수 있다. 메가시티는 기존 대도시가 주변 소도시들을 흡수하며 더 커지는 것을 뜻한다. 

 

이런 가운데 성남, 하남, 구리, 고양, 광명 등 일부 지자체에선 서울 편입에 대한 지역 주민 여론이 긍정적이라고 보고 여권과 호흡을 맞춰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정용한 대표의원은 "우리 성남시 차원에서 서울 편입 문제에 대한 주민 대상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시의회에서는 추진위원회를 구성하여 적극 홍보와 함께 여권과 행정기관에 편입을 위한 유치 홍보에 나서야 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태평1동 ‘아래 숯골 공영주차장’ 완공 / 김난영 기자
성남시-남원시, 상호 발전 자매결연 협약 / 백주희 기자
경기도 푸드뱅크, ‘따뜻한 나눔’ 역대 최고실적 720억 원 기록 / 성남N
예술로 장애와 비장애의 경계를 넘다 / 백주희 기자
경기도, 국토부 주관 2023년도 도로정비평가 우수기관 선정 / 성남N
경기도의회 이영희 의원, 효과적인 학교업무개선 및 학교시설 안전 수립을 강조 / 성남N
경기도교육청, 화재 피해 김포 솔터고 대책 마련 / 성남N
경기도교육청,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 소위원장 역량 강화 / 성남N
성남시, 2024년 첫 ‘구인·구직자 만남의 날’ 행사 2월 28일 개최 / 백주희 기자
성남시, 해빙기 대비 건축공사장 안전점검 실시 / 성남N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