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방성환 의원, 연구직 17.1%뿐인 산림환경연구소의 연구 기능 확대 주문

전체 7개 팀 중 연구팀 1개, 연구직은 17.1%

성남N | 기사입력 2023/11/15 [21:03]

경기도의회 방성환 의원, 연구직 17.1%뿐인 산림환경연구소의 연구 기능 확대 주문

전체 7개 팀 중 연구팀 1개, 연구직은 17.1%

성남N | 입력 : 2023/11/15 [21:03]

○ 산림 보존 및 가치 증진을 위해 본연의 기능으로 돌아와야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방성환 의원(국민의힘, 성남5)이 15일 산림환경연구소를 대상으로 열린 행정사무감사에서 산림 보존 및 가치 증진을 위한 연구 기능을 확대해 달라고 주문했다.

1993년 사방사업소와 임업시험장의 통합으로 시작된 산림환경연구소가 몇 번의 조직개편과 통합을 거치며 현재 경기도 직영 자연휴양림 등의 산림휴양시설 운영에만 집중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방성환 의원은 산림환경연구소의 조직 구성과 관련하여, 전체 7개 팀 중 연구 기능을 주된 업무로 하는 팀은 1개 팀(나무연구팀)이 유일함을 지적하고, 전체 인력 현황 및 연구직 배치 등을 점검했다.

 

산림환경연구소에서 제출된 자료에 따르면, 현재 35명(정원 41명)이 근무 중에 있으며 시설관리 및 실험보조, 산림 조사 등을 위한 공무직 97명과 기간제 근로자 46명이 근무하고 있다.

 

방 의원은 “현재 정원 대비 부족한 6명의 인력 중 5명이 연구직이며, 연구사의 경우 정원 11명 대비 현원이 6명으로 거의 절반이 공석인 상황”이라며, “명색이 연구소인데 현원 대비 연구직은 17.1%밖에 되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또한, 방 의원은 “현재 근무 중인 연구사의 절반이 부서 내 관리 및 서무 업무 등을 동시 담당하고 있다.”고 말하며, “연구사들이 본연의 역할에 집중하기 어려운 구조”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방성환 의원은 “과거 무분별한 개발로 훼손되었던 산림이, 이제는 기후변화로 인해 재차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라며, “산림 보존 및 가치 증진을 위해 산림환경연구소의 연구 기능을 확대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경기도 가평에 위치한 산림환경연구소는 산림자원 보존 및 활용, 병해충 예찰, 임업 소득 개발 연구 등의 사업과 축령산·강씨봉 등의 자연휴양림을 비롯한 5개의 도 직영 산림휴양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태평1동 ‘아래 숯골 공영주차장’ 완공 / 김난영 기자
성남시-남원시, 상호 발전 자매결연 협약 / 백주희 기자
경기도 푸드뱅크, ‘따뜻한 나눔’ 역대 최고실적 720억 원 기록 / 성남N
예술로 장애와 비장애의 경계를 넘다 / 백주희 기자
경기도, 국토부 주관 2023년도 도로정비평가 우수기관 선정 / 성남N
경기도의회 이영희 의원, 효과적인 학교업무개선 및 학교시설 안전 수립을 강조 / 성남N
경기도교육청, 화재 피해 김포 솔터고 대책 마련 / 성남N
경기도교육청,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 소위원장 역량 강화 / 성남N
성남시, 2024년 첫 ‘구인·구직자 만남의 날’ 행사 2월 28일 개최 / 백주희 기자
성남시, 해빙기 대비 건축공사장 안전점검 실시 / 성남N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