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장대석 의원, 유기유실동물 안락사 비율 전국보다 경기도 6.4% 높아

경기도 미등록 단속에도 등록률 낮고 동물보호센터 수는 전국 13%밖에 안돼

성남N | 기사입력 2023/11/20 [13:59]

경기도의회 장대석 의원, 유기유실동물 안락사 비율 전국보다 경기도 6.4% 높아

경기도 미등록 단속에도 등록률 낮고 동물보호센터 수는 전국 13%밖에 안돼

성남N | 입력 : 2023/11/20 [13:59]

▲ 농정해양위원회 장대석 의원(더불어민주당, 시흥2)  © 성남N


경기도가 동물보호센터 수는 전국의 13%로 낮고 안락사 비율은 높아 입양 활성화를 위한 동물보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장대석 의원(더불어민주당, 시흥2)은 20일 경기도 축산동물복지국을 대상으로 열린 행정사무감사에서 “동물보호법에 따른 동물등록제 시행에도 불구하고 경기도는 등록률이 53%에 불과하고 안락사가 전국 평균보다 6.4% 높아 동물 유기, 학대 위험이 높다.”고 말했다.

 

장 의원에 따르면 반려동물 수는 전국 798만 마리, 경기도는 193만 마리로 경기도가 전국 대비 24.2%를 차지하고 있어 타 시도에 비해 많은 상황이다.

 

그러나 경기도 반려동물 등록은 102만 마리가 완료되었고 나머지 반려동물 91만 마리인 47%가 미등록 상태다. 

 

한편 경기도는 유기유실동물 수가 21,486마리, 안락사는 4,878마리로 전국 안락사 평균(17.3%)보다 6.4% 높은 수치를 보이고 있다.

  * 전국 유기유실 동물수(86,480마리), 안락사(3,968마리)

 

이에 따라 장 의원은 “동물보호센터는 전국 239개소인데 반해 경기도는 31개소를 운영하고 있어 타 시와 비교해도 보호동물 수 대비 매우 부족하다.”고 지적하며 “동물보호센터 수를 늘려 동물 보호관리, 입양 등 적극적인 동물보호 시스템을 구축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장 의원은 “비위생적이고 열악한 환경에서 일어난 동물 학대 사건들은 동물복지 실태조사와 철저한 현장 점검을 통해 시급히 개선되어야 한다.”며 “앞으로 경기도가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반려동물 복지시스템을 갖춰 주기 바란다.”고 재차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성남문화재단, ‘2024 발레스타즈’ 발레의 명장면을 한 자리에! / 백주희 기자
성남시 드림스타트 아동 위한 ‘가족영화의 밤’ 행사 열어 / 백주희 기자
성남시의회 최현백 의원, 대책 마련 강력 주문! / 백주희 기자
경기해양안전체험관, ‘2024 국제해양·안전대전’에서 해양안전 프로그램 운영 / 성남N
성남시, 모빌리티 특화도시 조성사업 협약 체결 / 백주희 기자
성남시, 경기도 생활체육대축전 공식 홈페이지 개설 / 백주희 기자
성남시의회, 23년 세입·세출 결산안 및 24년 2차 추경안 2,992억 원 예결특위 통과! / 백주희 기자
성남시의회 김종환 의원이 발의, 통과된 어린이·고령자·장애인 위한 ‘교통안전지도사’도입 예산확보 촉구 / 성남N
경기도, ‘2024 토지관련 주요법령 해설’ 발간 / 성남N
성남시의회 서희경 의원 “성남시분당시니어클럽 임차이전 계획” 환영 / 백주희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