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자재단, 경기도자박물관서 ‘지역 문화유산 특성화 교육 설명회’ 개최

성남N | 기사입력 2024/02/21 [09:44]

한국도자재단, 경기도자박물관서 ‘지역 문화유산 특성화 교육 설명회’ 개최

성남N | 입력 : 2024/02/21 [09:44]

○ 재단, 2월 20일 경기도자박물관서 ‘지역 문화유산 특성화 교육 설명회’ 개최

- 초등학교 정규 교과 연계 지역 문화유산 및 조선시대 왕실 도자문화 중심 프로그램 개발·운영

- 올해 광주 지역 시범 운영 시작, 향후 경기도 내 문화취약지역으로 확대 예정

 

▲ 경기도자박물관_지역 문화유산 특성화 교육 설명회_강명호 경기도자박물관 관장  © 성남N

 

한국도자재단이 2월 20일 경기도자박물관에서 ‘지역 문화유산 특성화 교육 설명회’를 개최했다.

 

 

‘지역 문화유산 특성화 교육’은 경기도자박물관 교육 사업의 일환으로 초등학교 정규 교과와 연계해 지역 문화유산과 조선시대 왕실 도자문화를 중심으로 지역 맞춤형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광주 도곡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시범 운영되며 향후 경기도 내 문화취약지역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교육은 ▲백두산 흑요석으로 제작한 석기가 출토된 ‘삼리 구석기 유적’ ▲빗살무늬토기를 만들어 사용하던 ‘신대리 신석기 유적’ ▲1,600년 전의 ‘백제시대 마을유적’ ▲조선시대 왕실용 최고급 백자를 생산하던 ‘가마터 유적’ 등 경기도 광주 지역 문화유산과 초등학교 교과의 역사, 인문, 지리, 인물 등이 연계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설명회에는 황영극 도곡초등학교 교장, 강명호 경기도자박물관 관장을 비롯해 학교 교육 공동체 구성원 등이 참석했다. 황영극 도곡초등학교 교장은 “이번 시범 운영 참여를 통해 학교 교육과 지역문화가 어우러져 학생들의 풍부한 감성을 깨우고 자긍심을 키워줄 수 있게 되어 기쁘다. 향후 광주시 내 모든 초등학교가 함께 참여하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최문환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박물관이 조사·연구한 지역의 문화유산과 인문지리 자료를 토대로 어린이들이 우리 고장의 특징을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지역 맞춤형 교육을 적극 개발하고 보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오창준 의원, ‘장애인고용부담금 제도 개선 촉구 건의안’ 대표발의 / 성남N
동서울대 사회복지학과 재학생 40명, 성남시자원봉사센터 방문 / 백주희 기자
경기도의회 안명규 의원, 경기도 학생들의 금융이해력과 금융역량 키우기 위한 조례안 발의 / 성남N
신상진 시장, 사전투표 참여 “소중한 한 표에서 희망은 피어나” / 백주희 기자
성남산업진흥원, 성과중심 조직 개편 및 대규모 인사 단행 / 백주희 기자
경기도교육청, 학생 93.7%가 희망하는 자율선택급식 확대 / 성남N
경기도의회 최만식 의원, 탄소중립 실현위해 성남에서 열린 경기도 식목 행사 참석 / 성남N
성남시수정도서관, 온 가족이 함께하는 제23회 가족백일장 개최 / 백주희 기자
성남산업진흥원, 조직개편에 따른 인사이동 시행 / 백주희 기자
신상진 성남시장, “성남시 위상 높이는 장애인탁구팀 올해도 부상 없이 최선을 다하길” / 백주희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