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기념물 참매와 칡부엉이, 경기도서 치료마치고 야생 복귀

야생동물복지와 생태계 회복을 위해 경기도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에서 노력 중

성남N | 기사입력 2024/03/22 [10:14]

천연기념물 참매와 칡부엉이, 경기도서 치료마치고 야생 복귀

야생동물복지와 생태계 회복을 위해 경기도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에서 노력 중

성남N | 입력 : 2024/03/22 [10:14]

○ 경기도 광주와 부천에서 구조된 참매, 칡부엉이 자연으로 건강하게 복귀

- 건물 유리벽 충돌로 인한 부상 치료 후 약 두 달만에 자연 복귀

 

   ▲참매 방생  

 

사고로 상처를 입은 천연기념물 참매와 칡부엉이가 경기도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에서 치료와 재활훈련을 마치고 지난 21일 자연으로 다시 돌아갔다.

 

참매는 천연기념물 제323-1호·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종 2급 보호종으로, 올해 2월 초 경기도 광주에서 오른쪽 날개에 충돌로 의심되는 심한 열상을 입은 채 구조됐다.

 

올해 1월 말 부천에서 구조된 칡부엉이(천연기념물 제324-5호)는 유리벽과 부딪혀 심한 뇌진탕 증세와 함께 편측성 비행 등 이상 증세를 보였다. 칡부엉이는 경기도 남부 지역의 경우 2020년 경기도 화성에서 구조된 이후 약 4년 만에 다시 구조된 보기 드문 야생 동물이다.

 

▲ 칡부엉이 방생사진   © 성남N

 

평택에 있는 경기도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는 참매의 열상 부위에 즉각적인 봉합과 소독을 시행하고 항생제 등 약물처치를 병행했다. 칡부엉이의 경우 산소치료와 약물치료를 동시에 진행했다. 상태가 호전된 후 참매와 칡부엉이는 약 한 달간의 재활훈련을 했다.

 

경기도에서 지난 3년간(2021~2023년) 구조된 천연기념물은 원앙, 하늘다람쥐 등 958건이다. 이 가운데 다시 자연으로 돌아간 경우는 542건(방생률 56.6%)에 이른다.

 

신병호 경기도 동물복지과장은 “경기도는 광역 지자체로는 유일하게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를 평택과 연천 2개소에서 운영하고 있다.”면서 “야생동물 구조와 치료를 넘어 생태계 보호 문화 확산을 위해 3월 말부터 ‘야생동물 생태보전학습’을 운영 예정이다.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교육 참여 방법 등 자세한 내용은 ‘경기도 동물보호복지플랫폼(http://animal.gg.go.kr)’이나 카카오톡 채널(경기도 야생동물 생태보전 교육)을 통해 알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교육청, 서울·인천·강원 수도권교육청과 상호 협력 방안 모색 / 성남N
경기도여성가족재단, 세이브더칠드런 및 초록우산과 함께 아동권리 교육 진행 / 성남N
경기미래교육 파주캠퍼스, 청년 해외 취업 지원 프로그램 ‘워홀 챌린지 과정’ 참여자 20일부터 모집 / 성남N
경기도, 민선8기‘시즌2’ 맞아 수석 보좌진 등 신규 임명 / 성남N
경기도의회 김완규 의원, 고양시 ‘장월지구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지정 주민정담회’ 개최 / 성남N
경기도의회 김동규의원, 아주대학교 행정학과 신입생들과 ‘세바시 특강’ 진행 / 성남N
신상진 성남시장, “다양한 문화가 상생 소통하는 열린사회 위해 노력할 것” / 백주희 기자
경기도 아동그룹홈 지원센터 안산에 문 열어. 156개 그룹홈 통합 지원 / 성남N
경기도의회 이용호 의원, 일을 하는 모든 사람을 위한 정책토론회 진행 / 성남N
성남시중원도서관, 책으로 다가가는 ‘열린문고’ 운영 / 백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