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세 납부 피하려 배우자 명의로 사업자 등록”…경기도, 악성 체납자 적발

성남N | 기사입력 2024/05/16 [15:55]

“지방세 납부 피하려 배우자 명의로 사업자 등록”…경기도, 악성 체납자 적발

성남N | 입력 : 2024/05/16 [15:55]

○ 지방세 회피 목적으로 특수관계인 명의로 사업자등록하고 악용한 고액체납자 범칙조사

- 명의대여 행위 의심자 5건(개인 3, 법인 2) 집중 조사

- 조사 결과 1건 통고처분*(고발) *통고처분 불이행시 관할검찰청 고발

 

1억 8천여만 원의 지방세 납부를 회피하려고 본인의 배우자 등 명의로 사업자 등록을 한 악성 체납자가 경기도 조사에 적발됐다.

 

도는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지방세 1억 원 이상 체납자 1천274명과 가족 및 특수관계인을 대상으로 사업장소재지, 업종, 상호 등 관련성을 조사한 결과, 1명을 적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적발된 A씨는 지방소득세 등 1억 8천000만 원 체납으로 인한 강제집행을 받을 상황이 예상되자 본인이 운영하던 사업자를 폐업하고 배우자와 특수관계인 명의로 개인사업자 1곳, 법인사업자 2곳 등 사업자를 등록하거나 등록된 사업자를 이용해 직접 관리하는 부정행위를 벌였다.

 

이에 도는 지방세 회피 및 강제집행면탈 목적으로 사업자 명의대여 행위가 확인된 A씨에 대해 벌금 상당액 2천만 원을 통고처분했다. 통고처분은 정해진 기간 벌금 상당액을 납부하면 처벌을 면제해 주는 행정행위다. 도는 A씨가 기간 내 벌금을 납부하지 않으면 관할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며, 체납액도 별도로 시와 협조해 징수할 계획이다.

 

노승호 경기도 조세정의과장은 “지방세 납부를 회피한 고액체납자들이 가족 및 특수관계인 명의로 사업자 등록하고 이를 이용해 영하는 행위는 명백한 위법행위이며, 더 이상 체납자가 사업자 등록을 악용하는 사례가 없도록 지속적으로 조사해 경기도에서 조세 관련 부정행위들이 근절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조세부담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범칙 사건조사 전담반을 구성해 매년 범칙 행위를 조사하고 있다. 범칙사건 조사란 세금추징 목적의 일반세무조사와는 달리 세금탈루, 재산은닉 등 명백한 법규 위반 행위를 수사기관에 고발해 벌금형, 징역형 등 형벌을 적용할 목적으로 실시하는 사법적 성격의 조사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성남시의회 김종환 의원이 발의, 통과된 어린이·고령자·장애인 위한 ‘교통안전지도사’도입 예산확보 촉구 / 성남N
성남시 기업전시관(K-SBC) ‘미국 바이어 초청 상담회’ 성료 / 백주희 기자
성남소방서, 엄마·아빠와 함께하는 119안전 소통캠프 개최 / 백주희 기자
성남시의회, 23년 세입·세출 결산안 및 24년 2차 추경안 2,992억 원 예결특위 통과! / 백주희 기자
성남시의회 서희경 의원 “성남시분당시니어클럽 임차이전 계획” 환영 / 백주희 기자
성남시, 공유재산 전수조사로 1700여억원 숨은 재산 발굴 / 백주희 기자
성남시의회 성해련 의원, “혜은학교와 단대 다목적구장 연결 통로 조성 결정 환영한다.” / 백주희 기자
성남시의회 국민의힘협의회 후반기 대표단 구성 완료 / 백주희 기자
경기도교육청국제교육원, 기초과정 연계 4개국어 교육 실시 / 성남N
경기도의회 한원찬 의원, ‘경기도교육청, 적극 행정 문화 확산 방안 마련’ 촉구 / 성남N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