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행이 연례행사 처럼 돼버렸다.

운영자 | 기사입력 2010/12/22 [16:58]

파행이 연례행사 처럼 돼버렸다.

운영자 | 입력 : 2010/12/22 [16:58]
한 성남시 공무원, 제 174회 성남시의회 2차 정례회가 예산삭감 논란 및 시장의 의회 출석을 둘러싼 논란을 둘러싸고 파행되자 지난해에는 통합시 추진을 둘러싸고 파행이 됐는데 금년에도 반복되고 있다며 일침.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성남시, 감사원의 13년 만의 감사 실시 ‘환영'. / 백주희 기자
영원한 예술의 원천, 이탈리아로 클래식 음악 여행 / 백주희 기자
경기도, 24일까지 ‘경기도형 탄소중립학교’ 참여 초·중·고등학교 모집 / 성남N
“우리가 원하는 미래, 성남이 만듭니다” 시 승격 50주년 슬로건 정해 / 백주희 기자
선박 조종하고 대형소방차 몰고 출동하는 경기도 여성 소방관들 / 성남N
김동연 지사, 경기도 중소기업인 만나 “경제 역동성 위해 기업활동 최대한 지원” / 성남N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국민의힘 대변인단 논평 - 경기도 감사위원회 도입 시 경기도의회 역할 담보해야 / 성남N
임태희 교육감 “사학이 사학다움 발휘할 수 있도록 경기교육이 적극 지원할 것” / 성남N
성남시, 도민체전 홍보 조형물 ‘횃불 든 새남이·새롱이’ 2곳 설치 / 백주희 기자
공동주택 거래 급감으로 지난해 경기도 부동산 총 거래량 전년대비 46.6% 감소 / 성남N
광고
말말말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