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정보안내 단말기 55곳 정류장에 추가 설치
성남시 7억원 투입...7월 20일부터 작업
 
유혁상

성남시내 버스정보안내 단말기가 연말까지 55곳에 정류장에 추가 설치된다.

 

▲  신구대 앞 정류장에 설치된 버스정보안내 단말기.                                                                      © 운영자

성남시(시장 이재명)는 7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7월 20일부터 버스정보안내 단말기 추가 설치 작업에 들어갔다.

 

단말기 설치 뒤에 승강장이 생겨 활용이 불편했던 중원구청 사거리 앞 등 12곳 정류장의 버스정보안내 단말기는 승강장 거치형으로 교체하는 작업을 병행한다.

 

이에 따라 올해 말까지 시내 981곳 버스 정류장 가운데 68%인 670곳에 버스정보안내 단말기가 설치되게 됐다.

 

버스정보안내 단말기가 있는 정류장에선 버스 도착 소요 시간과 실시간 버스 위치, 막차 정보 등을 알 수 있다.

 

성남시는 시내·마을버스 이용 시민의 편의를 도우려고 2007년부터 2015년까지 90억원을 투입해 615곳에 버스정보안내 단말기를 설치했다.

 

시는 버스 이용자 수, 경유 노선 수 등을 종합 검토해 매년 순차적으로 버스정보안내 단말기를 추가 설치, 2020년도까지 모든 정류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16/07/20 [09:44]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