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담당 교사 125명 실전 교육…파급 효과 높여
27~28일 성남시 민방위안전체험센터서 실시
 
이혜숙

성남시(시장 이재명)는 학생들을 가르치는 선생님을 대상으로 안전 체험 교육을 해 파급 효과를 높이기로 했다.


시는 10월 27일과 28일 수정구 단대동 민방위생활안전체험센터에서 유치원(7), 초등학교(71), 중학교(47)의 안전 담당 교사 125명이 참여하는 생활안전 실전 교육을 한다.


교육 날 오후 2시~4시 각 교육기관 선생님들은 화재 진압, 심폐소생술, 완강기 탈출, 열 연기 피난, 지진(3D 동영상), 화생방 등을 체험한다.


학교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갑작스러운 재난 상황에 직면했을 때 안전하게 대피하는 방법도 익히게 된다. 안전 담당 교사의 의식을 더욱 높이고, 학생 안전 교육에 도움을 주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성남시 민방위안전체험센터에선 민방위대원 교육을 진행하지 않는 기간에 일반시민과 아동 대상 생활안전 체험 교육이 이뤄진다.


올해 들어서만 9월 말까지 57차례 교육 동안 2728명이 완강기 탈출 등을 체험했다.




기사입력: 2016/10/27 [16:28]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