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개발도상국 돕는다…올해로 6년째

공적개발원조(ODA) 사업 제안받아

이혜숙 | 입력 : 2017/01/20 [11:05]

성남시(시장 이재명)가 환경이 낙후된 세계 여러 개발도상국 돕기에 나선다. 올해로 6년째다.

시는 1월 23일부터 2월 5일까지 비영리 민간단체와 법인에 공적개발원조(ODA) 사업 제안을 받는다.

▲    카자흐스탄 캅차카이에 교육문화센터 건립 중(2014년 분당정자청소년수련관)                © 운영자

지원 대상 국가와 사업을 선정·발굴해 올해 2억5000만원의 공적개발원조 사업비를 10곳 내외의 수행 단체(자부담 30% 이상)에 준다.

 

성남시와 국제 자매도시, 우호도시, 인도적 구호가 필요한 지역에서 전개하는 문화·교육·경제협력 분야 인적자원 개발, 사회발전 기반조성, 시설 개·보수 사업을 지원한다.

 

관련 사업을 제안하려는 단체 등은 성남시 홈페이지(→새소식)를 참조해 사업계획서·요약서, 최근 2년간 사업 실적 등을 작성, 기한 내 시청 기업지원과를 방문·접수하면 된다.

 

서면·발표 평가 등 심사 후 지원 대상 단체를 2월 중순 선정한다. 공적개발원조 수행 단체는 오는 3~11월에 봉사단을 현지 파견해 사업을 시행하게 된다.

 

성남시는 2012년부터 공적개발원조 사업을 펴 지난해까지 32개 사업 시행 단체에 모두 9억5000만원을 지원했다.

 

이 사업으로 카자흐스탄 캅차카이에는 2014년 교육문화센터가, 캄보디아 씨엠립 톤레샵에는 2015년 중고등학교 기숙사가, 2016년 필리핀 오소리 마을에는 어린이 도서관이, 키르기스스탄 비슈케크에는 청소년문화센터 내 도시농업 실외학습장이 건립되는 등 7개국 22곳 낙후지역에 변화가 일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성남시 ‘8·10 성남민권운동’ 51주년 기념식 연다 / 백주희 기자
전통으로 가득한 흥과 멋의 무대 성남아트리움, / 백주희 기자
성남시 ‘소음 유발’ 불법 개조 이륜자동차 단속 / 백주희 기자
경기도 김동연 지사, 이천 병원 화재현장 찾아 “도민 안전에 가장 역점 둘 것” / 추연주 기자
성남시의회 이준배 의원, “공공의료 확충과 성남시의료원 방향성 제시” / 백주희 기자
“부대찌개 거리에서 가상현실 게임 즐기고, 시간여행 거리에서 추억의 노래 들어요” / 추연주 기자
8.15 광복 77주년 기념 ‘경기평화콘서트 「다시 ON, 평화를 켜다」’ 개최 / 추연주 기자
‘경기버스정보앱’, 버스 정류소 개방화장실 유무 안내 등 차별화된 서비스 시행 / 성남N
㈜사랑나눔, 성남이로운재단을 통해 지역의 공익활동가에게 힐링여행 기금 전달 / 백주희 기자
성남시 혹서기 에너지 취약계층 600가구 지원받아 / 백주희 기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