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해빙기 안전관리 대책 추진
이달 13일부터 3월 31일까지... 위험성 있는 시설물 집중관리
 
유혁상

성남시(시장 이재명)는 해빙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이달 13일부터 3월 31일까지 해빙기 안전관리 대책에 나선다.

 

▲     © 운영자

겨울철에는 지표면 사이 수분이 얼면서 토양이 부풀어 오르는 배부름 현상이 발생 해 시설물 붕괴, 전도 등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다.

 

시는 급경사지, 옹벽·석축, 공사현장, 노후주택 등을 일제조사한 후 위험성 있는 시설물을 집중관리시설로 지정해 관리한다. 예찰활동과 점검을 통해 위험징후가 발견되면 현장조치, 정밀점검, 보수보강 등을 실시 할 예정이다.

 

오는 22일에는 관내 건설공사장 관계자 안전교육을 실시해 해빙기 안전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준다. 

 

엄갑용 성남시 재난안전관은 “해빙기 시설물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서는 관리자의 자발적 점검과 위험 징후 발생시 신속한 신고가 가장 중요하다”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기사입력: 2017/02/09 [11:30]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