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文, 노동 적대적 발언자 책임있는 조치해야”
사무금융노조 협약식에서 “전문시위꾼, 악성노조 발언은 민주당 정체성 훼손한 것”
 
이효정

▲     ©운영자

이재명 후보가 문재인 후보에게 최근 악성노조, 전문 시위꾼 발언 등 노동적대 발언을 한 주변인사에 대해 책임 있는 조치를 하라고 요구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경선 후보는 7일 오후 사무금융서비스노조 정책협약식에 참석해 “민주당은 당론으로 노동자들을 보호하는 당이자 서민과 노동자, 중산층을 위한 당이고 그것이 민주당의 정체성”이라며 “노동 적대적 발언은 당의 정체성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악성노조라는 표현은 노동조합에 대한 적대감을 드러낸 것”이라며 “최근 악성노조 발언, 전문 시위꾼 발언 등 노동조합에 대한 적대적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인사들에 대해서는 문 후보가 책임있는 조치를 취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또 “그런(노동적대) 발언으로 민주당을 오해할 여지가 있는 국민들과 노동계에 문 후보가 직접 충분한 입장 표명을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후보는 “노조를 강화하고, 노동권을 보호해 노동자의 몫을 늘리는 것이 곧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는 길”이라며 노동자 파견 이사제, 근로감독관제 신규 채용 등 핵심 노동공약을 소개했다.

 

 


기사입력: 2017/03/08 [09:45]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