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사랑의 그린 PC’ 53대 무상 보급
공공기관에서 기증받은 중고 PC 정비해 저소득층에게 보급
 
이효정 기자

성남시는 ‘사랑의 그린 PC’ 무상 보급 사업을 펴기로 하고, 오는 3월 12일부터 16일까지 대상자의 신청을 받는다. 공급 분량은 53대다.


이 사업은 정보 격차 해소와 자원 재활용을 위해 공공기관 등에서 기증받은 중고 PC를 정비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에게 보급한다.


컴퓨터 사양은 중앙처리장치(CPU) 코어2듀오 이상, 메모리 4GB, 저장장치 320GB 이상급이며, 윈도우10, 한컴오피스 등의 프로그램이 깔려있다.


성남시에 주소를 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소년·소녀가장, 정보화 교육(10명 이상)을 하는 사회복지법인·비영리단체가 보급 대상이다.


사랑의 그린 PC 홈페이지(https://lovepc.nia.or.kr )를 접속해 기한 내 신청서를 내면 된다. 선정되면 5~10월 중 전문 업체 기사가 대상 가구를 방문해 컴퓨터를 설치해 준다.

 


기사입력: 2018/03/06 [11:10]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