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색다른 정례간부회의 진행
14일 열린 간부회의에 신규공무원 참석, 청년정책 의견 피력
 
이효정 기자
▲   시청 모란관에서 이재철 성남시장 권한대행을 비롯한 실국소단장 등 간부와 신규 공무원이 함께하는 회의에서  최근 임용된 공무원들로부터 청년 세대의 의견을 듣고 있다.    © 운영자


성남시는 14일 신규공무원이 참여하는 색다른 정례간부회의를 진행했다.


시는 이날 오전 시청 모란관에서 이재철 성남시장 권한대행을 비롯한 실국소단장 등 간부와 신규 공무원이 함께하는 회의를 가졌다. 청년 주거안정 대책 등 청년정책을 주제로 여는 회의에 최근 임용된 공무원들로부터 청년 세대의 생각을 듣기 위해서다.


회의에 참석한 6명의 신규공무원은 임용된 지 2년이 채 안된 새내기들이다. 이 가운데는 근무한지 7개월 된 직원도 포함됐다. 이들은 같은 또래 청년들이 갖는 주거, 취업, 결혼 등에 대한 현실적 고민과 의견을 쏟아냈다.


이윤서 주무관은 “혼밥이라는 단어가 상용화될 만큼 개인주의가 강해지는 요즘, 행복주택 내 청년들 간의 커뮤니티나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문창훈 주무관은 “청년들을 위해 시에서 정책적으로 많이 노력하고 있다는 것에 크게 감명 받았다”며 “주변의 친구들은 청년층을 위한 행복주택사업을 모르는 경우가 많아 적극적 홍보가 필요하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간부 공무원들은 다양한 의견에 공감하며 피부에 와 닿는 청년정책을 만들기 위해 고려해야 할 시정방향 등을 논의했다.


임형곤 정책기획과장은 “간부회의에서 선배와 새내기 공무원이 직접 소통하는 새로운 방식이 신선했다”며 “청년 세대의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현실적 대책을 마련할 수 있는 의미 있는 회의였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철 권한대행은 평소 부서 간 소통과 협업을 통한 창의적 사고를 강조해왔다. 2018년부터는 정례간부회의 운영방식을 단순 보고에서 자유토론방식으로 변경하는 등 행정환경의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 내고 있다. 



기사입력: 2018/05/15 [10:25]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