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분당도서관, 허난설헌, 여형사 다모…길 위의 인문학 강연·탐방 무료 100명 모집
 
이효정 기자
▲   성남시는 조선시대의 사회적 규범 속에서도 주체적 삶을 살았던 허난설헌, 여형사 다모 등 6명 여성을 재조명하는 강연·탐방 무료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 운영자


성남시는 조선시대의 사회적 규범 속에서도 주체적 삶을 살았던 허난설헌, 여형사 다모 등 6명 여성을 재조명하는 강연·탐방 무료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시는 오는 5월 29일 오전 10시부터 분당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길 위의 인문학’에 참여할 시민 100명을 모집해 운영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공공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운영사업’에 분당도서관이 선정돼 10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한 데 따른 것이다.


참여 시민은 오는 6월 7일부터 7월 19일까지 기간에 6차례의 인문학 강연과 3차례의 현장 탐방, 후속 모임 등 모두 10차례의 과정에 참여하게 된다.


이중 인문학 강연은 한국학중앙연구원·규장각 연구원, 작가 등을 초빙해 분당도서관 시청각실에서 강의를 진행한다.


1차시(6.7)=허난설헌, 여자로 태어난 것이 아쉽구나, 2차시(6.14)=다모, 조선의 여형사, 검객, 그리고 한 여인, 3차시(6.21)=사주당 이씨, 자각과 자득, 여성의 한계를 넘어서다, 4차시(6.28)=김만덕, 전하, 금강산 한번 다녀오고 싶습니다, 5차시(7.5)=명성황후, 경회루의 마지막 연회, 6차시(7.12)=김금원, 남장하고 산에 오른 조선 여성을 주제로 각각 강연이 열린다.


이와 연계한 현장 탐방도 이뤄진다.


1차(6.15)는 강릉 허난설헌 기념관, 오죽헌, 2차(6.27)는 용인 사주당 이씨  묘, 정몽주 선생 묘, 심곡서원, 3차(7.11)는 여주 명성황후 기념관, 세종대왕릉, 신륵사에서 진행된다. 


이어 7월 19일 분당도서관 시청각실에서 강연과 탐방 내용을 총괄하고 의견을 나누는 후속 모임을 한다. ‘21세기, 조선의 걸크러쉬를 만나다’를 주제로 토론도 한다.


분당도서관은 올해로 4년째 관련 사업에 선정됐다. 해마다 100여 명씩 모두 300여 명의 시민이 무료로 길 위의 인문학 강연과 탐방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기사입력: 2018/05/24 [11:11]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