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재임중 예배 반대 46% vs 무방 44%”
 
리얼미터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달 김진홍 목사 주재로 청와대 주례 예배를 보는데 대해 종교 편향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우리 국민들 역시 재임중 신앙생활에 대해 찬반 의견이 크게 엇갈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대통령 재임중 예배에 관한 여론을 조사한 결과, 재임중 신앙생활을 자제해야 한다는 반대 입장이 45.7%로 조사됐고, 개인의 종교활동인 만큼 문제 삼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도 43.8%로 나타나 의견이 팽팽했다.

그러나 지지정당에 따른 의견차를 보여, 한나라당 지지층은 문제 삼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이 60.6%로 자제해야 한다는 의견(25.3%)보다 매우 높게 나타난 반면, 그 외 정당 지지층은 일제히 자제해야 한다는 쪽으로 의견이 기울었다.

또한, 남성은 자제해야 한다는 의견이 51.6%로 문제삼지 말라는 의견(42.1%)보다 9.5%p 많은데 반해 여성은 문제삼지 말아야한다는 의견(45.3%)이 반대(40.1%) 의견을 다소 웃돌았다.

연령별로는 20대(45.9%〉36.2%)와 40대(51%〉44%), 50대이상(49.1%〉38.6%)에서는 문제 삼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했으며, 30대에서 유일하게 자제해야 한다는 의견이 64.6%로 문제삼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27.6%)보다 매우 높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12월 8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로 조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3.1%p였다.
기사입력: 2009/12/10 [11:14]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