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대각선 횡단보도 늘린다
12월까지 3곳 추가...15곳→18곳으로
 
이효정 기자

▲   정자동 아름방송 앞 사거리에 지난 4월 설치한 대각선 황단보도.                                   © 운영자


성남시는 보행자가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대각선 횡단보도’를 오는 12월까지 3곳에 추가 설치한다.

 

추가 설치하는 곳은 분당구 분당동 건영장안 유치원 앞 사거리, 수정구 태평동 금빛초등학교 앞 사거리, 분당구 정자동 늘푸른중학교 앞 사거리다.


현재 15곳인 대각선 횡단보도는 18곳으로 늘게 된다. 대각선 횡단보도는 교차로에 ‘ㅁ자’ 형과 ‘X자’ 형을 동시한 설치한 횡단보도다.


보행 신호가 켜지면 교차지점의 모든 차량이 일시에 정지해 보행자들은 어느 방향으로든 교차로를 건널 수 있다. 보행시간을 줄이는 동시에 차량이 우회전할 수 없어 교통사고 예방 효과가 크다.


대각선 횡단보도 설치비용은 노면 표시, 신호등 설치비 등을 포함해 한 곳당 200만~300만원 정도다.


성남시는 지난 4월 분당경찰서 앞 사거리, 아름방송 앞 사거리, 코오롱 트리폴리스 앞 사거리 등 분당구 정자동 3곳에 설치를 마치는 등 점차 대각선 횡단보도를 늘리고 있다.


대각선 횡단보도 설치 지역은 수정·중원·분당 경찰관, 도로교통 전문가, 성남시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교통안전시설 심의위원회, 교통안전 기본계획 고시 등을 거쳐 선정된다.

 


기사입력: 2018/06/05 [12:12]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