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철 성남시장 권한대행, 제63회 현충일 맞아 현충탑 참배
“호국보훈도시 성남, 유공자와 보훈가족에 대한 예우와 복지증진에 최선”
 
이효정 기자
▲ 이재철 성남시장 권한대행은 6일 오전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순국선열의 넋을 기렸다.       © 운영자


이재철 성남시장 권한대행은 6일 오전 수정구 태평동 현충탑에서 열린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순국선열의 넋을 기렸다.


이날 추념식에는 이재철 권한대행, 국가유공자와 유족, 각계 주요인사, 학생대표, 시민 등 2천여 명이 참석했다.  


이 권한대행은 헌화와 분향을 한 뒤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께 애도를 표하고 유가족 여러분께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번영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성남시는 호국보훈도시로서 유공자와 보훈가족에 대한 예우와 복지증진에 최선을 다해 순국선열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현재 대한민국은 남과 북의 정상이 만나 전쟁 없는 한반도 분위기 조성과 평화를 위해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누는 등 전례 없는 상호 우호적인 훈풍이 불고 있다. 하지만 아직 한반도의 정세를 예측하기는 어렵다”며 “이럴 때일수록 ‘호국과 보훈’ 정신을 잊지 말아야한다”고 강조했다.

 

시는 이날 시민들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추모할 수 있도록 태평동 현충탑과 함께 야탑역 광장에도 시민 헌화대를 설치해 운영했다.


한편, 성남시는 생존 애국지사에게 매달 30만원, 65세 이상 국가유공자에게 매달 7만원의 보훈명예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8/06/07 [09:04]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