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후보, 사전투표 첫날 남양주서 소중한 '한 표' 행사
"선거는 자신과 다음 세대 삶과 운명 결정하는 일” 적극적인 투표 참여 당부
 
이효정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8일 오전 9시 경기도 남양주시 별내행정복지센터에 설치된 6.13지방선거 사전투표소를 찾아 부인 김혜경 여사와 함께 투표를 마쳤다.

 

이 후보는 투표를 마치고 나오면서 “지역 간 불균형 발전이 경기도의 심각한 문제다. 남양주 등 경기 동북부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있어 이곳 사전투표소를 찾았다”며 “유권자들에게 거주지와 관계없이 전국 어디에서나 편하게 투표할 수 있다는 점을 알려드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  이재명 후보가 부인 김혜경 여사와 함께 투표를 하고 있다.                                                   © 운영자


이 후보는 “투표를 많이 해봤지만 ‘선을 넘진 않을까, 다른 번호에 잘못 찍진 않을까’ 싶어 떨리기도 했다”며 “선거는 자신과 다음 세대의 삶과 운명을 결정하는 일이니 투표에 많이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후보는 또 “촛불을 들고 국가권력을 교체한 우리 국민들의 집단지성을 믿는다”며 “근거 없는 마타도어와 낭설이 난무하더라도 국민들이 억지 주장에 현혹되지 않으실 거라 확신한다”고 각오를 밝히는 것도 잊지 않았다.

 

이날 사전투표에는 더불어민주당 새로운 경기 선대위의 이용득 공동선대위원장, 김영진 새로운경기위원장, 김한정 유세본부장도 이 후보와 함께 했다.

 

투표를 마친 이 후보는 남양주 마석5일장, 동두천 중앙시장, 포천 신읍사거리, 광주 경안시장 등을 돌며 유세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기사입력: 2018/06/08 [10:55]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