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中企, 베트남·싱가포르서 620만 달러 규모 수출 상담
 
이영자 기자

▲   지난 6월 19일 베트남 호치민에서 성남시 시장개척단 수출상담을 하고 있다.                    © 운영자


성남시가 동남아 지역에 관내 중소기업 11개사로 꾸려진 시장개척단을 파견해 620만 달러(69억원) 규모의 수출을 상담했다.


지역 기업들은 지난 6월 18일~23일 베트남 호찌민과 싱가포르 수출상담회장에서 현지 바이어들과 140건의 수출 상담을 벌였다.


시는 ㈜넥스, 새남에프앤비㈜, ㈜스포메틱스, ㈜아이알티코리아, ㈜에코케이션, ㈜이레화학상사, 케이와이코리아㈜, ㈜티씨싸이언스, ㈜하나리오 등 관내 중소기업들이 우수 제품 수출 길을 열게 된 데 의의를 두고 있다.


파견 업체 가운데 화장품회사 ㈜더유핏은 3만2000달러 상당을 싱가포르 회사와, 비엔지㈜는 싱가포르와 베트남 놀이시설물 제조회사와 5만 달러 상당을 각각 수출 계약했다.


다른 파견 기업들도 현지 바이어와 앞으로 세부계약 조건 조율 후 200만 달러 상당의 수출 계약이 예상된다.


성남시는 오는 9월 중국, 11월 중동에 시장개척단 10개사를 파견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18/07/09 [07:59]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