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산업진흥원, 4차 산업의 핵심 SW(소프트웨어) 인력양성 나서
중소기업 산업현장 맞춤형 교육으로 '큰 호응'
 
이영자 기자
▲ 성남산업진흥원과  성균관대학교산학협력단(지능형ICT융합연구센터)가 성남시 중소·벤처기업 재직자를 대상으로 현장 중심형 소프트웨어(SW) 교육을 시행했다.   © 운영자


성남산업진흥원(원장 장병화, 이하 진흥원)은 성균관대학교산학협력단(지능형ICT융합연구센터)과 손 잡고 성남시 중소·벤처기업 재직자를 대상으로 현장 중심형 소프트웨어(SW) 교육을 시행해 큰 호응 속에 마무리했다.
 
4차산업 시대에 소프트웨어(SW) 역량이 기업 핵심 경쟁력으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기존 하드웨어(HW) 쪽에 집중했던 기업들이 최근 소프트웨어(SW)로 눈을 돌려 인재 확보 및 역량강화에 관심을 높이고 있다.


특히 중소·벤처기업은 대기업과 달리 소프트웨어(SW) 교육을 위한 인력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에 진흥원은 성균관대학교산학협력단(지능형ICT융합연구센터)과 협력해 소프트웨어(SW) 재직자 역량강화 교육을 상반기에 운영했다.

 

지난 5월 2일부터 7월 4일까지 운영된 이번 교육은 IoT와 Big Data 2개 과정으로 과정별 40시간으로 구성됐다.

 

총 44명이 교육을 받은 이번 교육은 개인 프로젝트 혹은 협업을 중시하는 팀프로젝트 식으로 실습과 이론을 병행했고 산업현장에서 실무 능력을 강화하는 프로그램으로 시행됐다.


이번 교육에 참가한 한 민득윤 대표(Juin)는 “중소기업의 애로사항 중 가장 큰 문제는 인력 부족인데 대학에서도 SW 전공자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으며, 게다가 SW 전공자라 하더라도 입사 후 곧바로 실무 투입은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라며 “대학을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한 인재도 실무에 투입하기 까지는 실제 프로젝트 수행 경험 부족 등 현장에 곧바로 투입하기에는 다소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번 교육을 통해 현장형 소프트웨어(SW) 교육프로그램이 현장 실무에 많은 도움이 됐다”며 교육 참가 후 만족감을 나타냈다.

 

장병화 원장은 “4차산업혁명을 이끄는 핵심은 소프트웨어(SW) 산업으로 특히 이 산업은 전문인력의 역량에 따라 성장가능성이 무한하다”며 “ICT기술이 특화된 성균관대학교산학협력단과 협력으로 성남시 중소·벤처기업 재직자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성남시가 아시아의 실리콘밸리로 도약하기 위해선 소프트웨어(SW)산업 발전이 필수적으로 관련 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8월 22일부터 운영 예정인 하반기 교육은 성남시 중소·벤처기업 재직자면 누구나 신청가능하며 오는 7월 23일부터 성남산업진흥원 홈페이지를 통해서 수강생을 모집할 예정이다.



기사입력: 2018/07/10 [22:19]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