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로당 어르신들, 마음 편히 에어컨 트세요"
성남시 무더위 쉼터 지정 외 공동주택 경로당에 냉방비 한시 지원
 
이영자 기자
▲ 성남시가 지역 내  모든 경로당의 냉방비를 한시적 지원한다.                                             © 운영자


숨이 턱턱 막히는 폭염이 연일 계속되는 가운데 성남시가 지역 내 모든 경로당의 냉방비를 지원한다.


시는 무더위 쉼터로 지정한 단독주택지역 경로당 110곳에만 월 10만원씩 지원하는 7~9월 여름철 냉방비를 공동주택 경로당 243곳도 지급에 나섰다.


아파트 관리비로 전기료를 내야 하는 단지 내 경로당의 부담을 덜어 노인들이 마음 편히 에어컨을 틀 수 있게 하려는 한시 지원책이다. 


시는 경로당 운영비 7290만원을 긴급 투입해 공동주택 경로당에 3개월분의 냉방비 30만원을 8월 6일 한꺼번에 지급했다.


이와 함께 무더위 쉼터로 운영 중인 단독주택지역 경로당의 지원을 더 강화했다.


지난해보다 더 나오는 7~9월분 전기료를 오는 10월 정산 때 전액 지급할 계획이다.


지역 주민 누구나 무더위 쉼터로 활용하고 있는 데도 ‘누진세 폭탄’을 우려해 폭염 속에 냉방기 사용을 제한하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다.


시가 지정한 무더위 쉼터는 현재 단독주택지역 경로당 110곳 외에 NH농협은행 44곳, 새마을금고 48곳 등 모두 202곳이다.


성남지역은 지난 7월 11일 발효된 폭염 특보가 현재까지 계속돼 무더위가 장기화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8/08/06 [07:07]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