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내동 전통가옥서 생생문화재 체험하세요
대목장, 매듭장, 나전칠기장, 금박장 등 4개 분야…20명씩 참여 신청받아
 
이영자 기자

성남 도심 한복판에 있는 초가 형태의 전통가옥에서 대목장, 매듭장, 나전칠기장, 금박장에 관해 배울 기회가 성남시민에 제공된다.


성남시는 문화재청이 공모한 생생문화재 사업에 선정돼 오는 8월 18일과 25일 중앙공원 안 수내동 가옥(경기도 문화재자료 제78호)에서 관련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 성남시가 생생문화재 사업에 선정돼  8월 18일과 25일 중앙공원 안 수내동 가옥에서 관련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 운영자


‘一家(일가)를 이루다’를 주제로 4개 분야의 무형문화재 이론과 체험 수업이 진행된다.


18일은 오후 1시 대목장(경기도 무형문화재 제36호) 수업이 열린다. 장원희 대목장 전수 조교가 전통 건축물과 역사에 관한 설명을 한 뒤 전통 건축물 모형 만들기 실습수업을 한다.


이어 오후 3시 30분 매듭장(국가무형문화재 제22호) 수업이 진행된다. 박선경 매듭장 전수 조교가 이론수업과 함께 끈목을 사용해 팔찌와 목걸이를 만들어 보는 시간을 마련한다.


25일은 오후 1시 배광우(경기도 무형문화재 제24호) 나전칠기장 전수 조교가 수업한다. 얇게 간 조개껍질로 여러 무늬를 만들어 물체에 붙이는 나전 기술을 알려주고 손거울과 볼펜을 만들어 보도록 한다.


오후 3시 30분에는 금박장(국가무형문화재 제119호) 수업이 열린다. 김기호 금박장 전수 조교가 금박공예의 유래, 역사, 기술에 관한 설명을 한 뒤 책갈피에 다양한 문양을 찍어내는 실습을 진행한다.


프로그램당 20명씩 모두 80명이 참여할 수 있다. 수업별 1만~2만원의 참가비가 있다.


▲   ‘一家를 이루다 2’ 생생문화재 프로그램 안내 리플릿.                                                            © 운영자


참여하려면 오는 8월 8일부터 선착순 A&A문화연구소 프로그램 진행 담당자에게 전화(010-8685-4057)로 신청하면 된다. 신청할 프로그램과 이름, 연락처를 적어 이메일(anaculture@daum.net)이나 카카오톡(ANA2013)으로 보내도 된다.






기사입력: 2018/08/06 [07:36]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