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게임 리부트 세미나 개최
'실패를 통해 성공을 배운다'…소규모 게임 개발사와 예비 창업자, 게임 분야 등
 
유혁상 기자

경기도는 5일 오후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훌륭한 실패, 부족한 성공’을 주제로 게임 Reboot(리부트) 세미나를 개최한다. 


게임 Reboot(리부트) 세미나는 게임회사 대표 및 프로젝트 실무자가 게임 출시 이후 운영 과정에서 직면한 다양하고 복잡한 문제에 대한 해결방안과 경험을 공유하는 자리다. 리부트는 ‘다시 움직이다’라는 뜻으로 게임제작 등에서 중단되었던 프로젝트를 다시 시작할 때 흔히 쓰이는 표현이다. 소규모 게임 개발사와 예비 창업자, 게임 분야 진로를 희망하는 학생에게 도움이 될 만한 행사다.


세미나는 크게 1부 발표 세션과 2부 토론 세션으로 진행된다.


6개 기업이 참여한 1부 발표 세션은 ▲인플루전 곽노진 대표의 ‘스톰본 시리즈 서비스를 통해 본 인디게임의 한계와 기회’ 라는 주제를 시작으로, ▲에이엔게임즈 김환기 대표의 ‘글로벌 서비스 경험 나누기: 아스트로네스트’, ▲그램퍼스 김지인 대표의 ‘쿠킹어드벤처의 포스트모템’, ▲조이시티 박준승 부장의 ‘모바일게임 마케팅 및 라이브 서비스 사례: 룰더스카이, 주사위의신, 캐리비안의해적:전쟁의 물결 등’, ▲슈퍼크리에이티브 김윤하 팀장의 ‘에픽세븐: 일곱 번의 파괴와 재생 이야기’, ▲스티키핸즈 김민우 대표의 ‘에이지 오브 솔리테어, 솔리테어 쿠킹 타워 글로벌 런칭 전략 및 피쳐드 신청 팁’ 으로 이어진다.


2부 토론 세션은 1부의 연사가 그대로 참여하여 청중의 질문을 바탕으로 게임 운영 부문에서 개선 방안을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세미나의 참가는 온오프믹스(onoffmix.com)에서 ‘reboot’를 검색하면 된다. 세미나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gnext.or.kr)를 참고하거나 경기콘텐츠진흥원 게임산업팀(031-776-4790)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    게임 Reboot(리부트) 세미나  포스터.                                                                               © 운영자

기사입력: 2018/10/01 [09:25]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