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최만식 도의원, 미술품 거래소 활성화 방안 마련할 것!
 
이영자 기자
▲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최만식 도의원이  2018년도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미술품 거래소 활성화방안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 운영자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최만식 도의원(더불어민주당, 성남1)은  2018년도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미술품 거래소 활성화방안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미술품 전시 및 판매를 위한 상설미술품거래소를 설치 운영하고 거점별 축제형 아트마켓을 개최하여 도민의 미술품 소장 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사업으로 아트경기 사업이 시작됐다.

 

미술품 거래소 운영 사업은 신뢰성 있는 미술시장 마련으로 도민의 미술품 소장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2016년 시범사업으로 추진하였고, 2017년에는 굿모닝 경기 사진전, 경기도 아트마켓 사업과 함께 아트경기 사업으로 통합 추진되었다.

 

그러나 2016년 대비 2017년에 전시 및 판매 기회를 제공한 작품 수는 약 2.6배 증가 (173점에서 450점)한 반면 도민들에게 판매된 작품 수는 오히려 감소(65점에서 60점)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작품 한 개당 평균 판매액은 2016년(1,955 천원) 보다 2017년(324천원)으로 83.4% 감소 한 바 작품 구매가의 부담을 줄여 도민들이 미술품을 구매하고 소장하는데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으나, 출품작 수는 증가한 것과 달리 판매작 수는 감소하여 출품대비 판매율이 2016년(37.6%)보다 2017년(13.3%)에 64.6% 감소하였음. 2018년도에는 참여 작품 425점으로 전년도와 비슷한 수준이나 판매작 수는 현격하게 떨어졌다.

 

미술품 거래사업은 참신한 작품을 만들어 내지만 개인 전시는 부담스러운 신진 작가들은 상설 미술품거래소 형식의 전시를 통해 자신의 작품을 알릴 수 있고, 화랑 관계자들은 신선한 작품과 새로운 작가를 발굴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최만식 의원은 이에 대한 원인 파악, 보다 많은 도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접근성의 확보, 도민인식 개선) 미술품 거래소를 활성화 할 수 있는 방안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며 대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기사입력: 2018/11/14 [00:45]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