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회 박문석 의장, 이낙연 국무총리에 특례시 지정기준 재검토 건의
 
운영자

 

▲ 성남시의회 박문석 의장이 29일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특례시 지정기준 재검토를 강력히 건의했다.    © 운영자

 

성남시의회 박문석 의장(경기도시‧군의회의장협의회 회장)은 29일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에서 열린 이낙연 국무총리와의 간담회 자리에서 특례시 지정기준 재검토를 강력히 건의했다.

 

이날 오찬 간담회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전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대표회장 강필구 영광군의장) 15개 시도대표회장이 참석하여 자치분권 및 지방현안 전반에 대한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박문석 의장은 “특례시 지정기준을 단순히 인구수로 산정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은 진정한 지방자치 실현에 역행하는 길이다.”며, “다양한 행정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지방도시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종합적 행정수요를 반영한 지정기준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특례시 지정기준 전면 재검토를 강력히 요구하였다.

 

▲ 이낙연 국무총리와 전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대표회장 강필구 영광군의장) 15개 시도대표회장이 오찬 간담회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운영자

 

또한 협의회는 풀뿌리 민주주의의 실현을 위해 광역위주가 아닌 기초 중심의 자치분권 확대의 필요성과 수도권 공공기관 2차 지방이전의 신속한 시행을 요청하는 등 다양한 현안사항에 대해 논의하였으며, 국가정책사업 추진에도 적극 협조할 것을 약속했다.

 

 


기사입력: 2019/01/30 [09:57]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