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회, 3.1운동 100주년 의미 되새기며 “대한독립 만세”
성남 3.1만세운동 추념식 및 기념식 참석
 
이영자 기자
▲  성남시의회 시의원들은  1일 오전 성남시청에서 열린 ‘성남3.1만세운동 기념식’에 참석하여 '태극 길놀이 퍼레이드'를 진행했다.   © 운영자

 

성남시의회(의장 박문석) 시의원들은 지난 1일 오전 성남시청에서 열린 ‘성남3.1만세운동 기념식’에 참석하여 시민들과 함께 독립운동의 숭고한 가치와 정신을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그 의미를 되새기고 애국선열들을 기리기 위한 이번 기념식은 ‘3.1운동 100주년, 하나 된 성남’을 주제로 각계각층의 시민들이 참석하였으며, 기미독립선언서 낭독, 성남시민선언문 ‘우리는 하나다!’낭독, 만세삼창 등이 진행되었다.

 

▲ 박문석 의장 은 기념사에서 "올바른 역사의식을 가진 품격 있는 성남시로 거듭나고 남과 북이 평화와 화합의 통일시대로 나아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 운영자

 

박문석 의장은 기념사를 통해 “100년 전 오늘, 일제의 주권침탈에 맞서 이 땅 곳곳에 대한독립만세가 울려 퍼졌기에 우리는 국민이 주인인 대한민국에서 무궁한 번영을 이룰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독립된 나라와 불굴의 민족혼을 물려주신 선조들에게 머리 숙여 경의를 표하며, 그 뜻을 본받아 올바른 역사의식을 가진 품격 있는 성남시로 거듭나고 남과 북이 평화와 화합의 통일시대로 나아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박문석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들은 기념식에 앞서 율동공원 내 성남3.1만세운동 기념탑에서 열린 추념제에 참석해 헌화와 만세삼창을 하며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

 

1919년 당시 성남시의 고토였던 광주군 돌마‧낙생면 일대에서는 한백봉, 남태희, 한순회 선생 등 3,000여명과 중부‧대왕면에서는 300여명 등 주민 3,300여명이 총궐기하여 3월말부터 4월초까지 열렬한 독립만세운동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사입력: 2019/03/03 [22:23]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