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회 박문석 의장, ‘안중근의사 순국 109주년 추모식’초헌관으로 참석
 
이영자 기자
▲  성남시의회 박문석 의장이 지난 23일 효창공원 내 삼의사 묘역에서 열린 ‘안중근의사 순국 109주년 추모식’에 참석석해 제를 올리고 있다.   © 운영자

 

성남시의회 박문석 의장은 지난 23일 효창공원 내 삼의사 묘역에서 열린 ‘안중근의사 순국 109주년 추모식’에 참석했다.

 

이번 추모식은 안중근의사기념사업회와 안중근평화연구원 주최로 개최되었으며, 청소년 역사탐방과 전통제례, 안중근의사 유언 낭독, 추모사 및 분향 참배 등이 진행되었다. 박문석 의장은 안중근의사기념사업회 남북교류협력위원으로 추모식에서 초헌관의 임무를 수행했다.

 

예부터 종묘나 능의 제례에서 삼헌을 할 때 처음으로 술잔을 신위에 올리는 직임이 초헌관이며 대개 정1품의 관원이 이를 맡고, 아헌관은 정2품, 종헌관은 종2품이 맡는다.

 

박문석 의장은 “초헌관으로 추모식에 참여하여 안중근의사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고 거룩한 삶을 돌아볼 수 있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 국민 모두가 안중근의사의 기개와 의지를 되새기며 남과 북이 평화와 화합의 역사를 만드는 길에 함께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안중근의사는 1909년 10월 26일 만주 하얼빈 역에서 당시 일본 초대 내각총리대신이자 조선통감부 통감이었던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하여 민족혼이 살아있음을 세계에 널리 알렸지만, 일제의 부당한 판결을 받고 1910년 3월 26일 오전 10시에 중국 뤼순 감옥에서 순국했다.

제를 올리고 있다


기사입력: 2019/03/25 [13:23]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