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정보통신 보조기기 값 80~90% 지원
성남시,오는 6월 21일까지 신청 받아
 
이영자 기자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장애인의 정보이용, 의사소통 등 일상생활에 도움이 되도록 ‘정보통신 보조기기 보급 사업’을 편다.

 

시는 오는 6월 21일까지 성남시 등록 장애인, 상이 등급을 받은 국가 유공자의 지원 신청을 받는다. 이 사업은 대상자가 보조기기를 사면 구매 비용의 80~90%를 지원한다.

 

보급 품목은 모두 103종이다. 장애 유형에 따라 ▲시각장애용은 독서 확대기, 화면낭독 소프트웨어, 점자 정보 단말기, 점자 출력기, 광학문자판독기 등 50종 ▲지체·뇌병변 장애인용은 터치 모니터, 특수 마우스, 특수 키보드, 독서보조기 등 25종 ▲청각·언어 장애인용은 언어훈련 소프트웨어, 음성증폭기, 의사소통 보조기기, 영상 전화기 등 28종이다.

 

기초생활보장수급자나 차상위 계층의 장애인은 정보통신 보조기기 가격의 10%만 본인이 부담하면 된다. 일반 장애인은 기기 가격의 20%가 본인 부담이다.

 

신청은 정보통신보조기기 홈페이지(http://www.at4u.or.kr), 성남시청 정보통신과, 거주지 동 행정복지센터 등으로 하면 된다. 대상자 선정 결과는 오는 7월 19일 경기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다. 지난해 정보통신보조기기 비용을 지원받은 성남시 관내 장애인 53명이다. 

 


기사입력: 2019/05/09 [07:33]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