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가방 속에 책 한권씩” 지하철 옆 도서관 행사 연다
1·3주 월요일 오전 7시 30분 단대오거리역서 책 빌려줘
 
이영자 기자
▲  성남시 지하철 옆 도서관 행사 포스터.                                                               © 운영자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출퇴근길 시민들이 “가방 속에 책 한권 씩” 가지고 다니며 읽을 수 있게 오는 5월 20일부터 11월 18일까지 ‘지하철 옆 도서관 행사’를 연다.

 

이 기간 1·3주 월요일에 오전 7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지하철 8호선 단대오거리 역사에 도서 대여부스를 차려놓고 시민에게 책을 빌려준다.

 

책 읽는 분위기 조성을 위해 펼쳐지는 ‘One book-One bag(원북 원백)’ 운동의 하나다.

원북 원백은 가방 속에 한권의 책을 들고 다니며 독서의 즐거움을 함께 누리고 공유하자는 의미다.

 

현장에서 빌려주는 책은 ‘직장이 없는 시대가 온다(경제·경영서)’, ‘공부머리 독서법(독서교육서)’, ‘90년생이 온다(경제·경영서)’ 등 해오름도서관이 선정한 40종, 200권이다.

 

도서관 대출 빈도가 높은 도서, 서점가 베스트셀러 인기 도서를 중심으로 선정했다.

 

책 빌리는 사람의 도서대출회원증을 노트북과 연결된 핸디스캐너로 확인한 뒤 바로 도서를 대출해 준다. 희망 도서 대출 신청도 받는다.

 

가방이 없는 시민에게는 재활용 에코백에 책을 담아준다.  대출 권수는 최대 2권, 대출 기간은 2주다. 돌아오는 지하철 옆 도서관 행사 날 반납하거나, 성남시 해오름도서관에 반납하면 된다.

 

성남시 관계자는 “책 읽는 도시 성남을 이뤄나가기 위해 도서관 직원들이 현장 속으로 뛰어들어 시민 독서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5/17 [09:16]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