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만식 경기도의원, “남한산성 세계유산 방문자 편의 위한 무료셔틀버스 운행과 주민참여 사업” 근거 마련
 
이영자 기자

경기도의회 최만식 도의원(성남1, 더불어민주당)이 남한산성 세계유산을 방문하는 사람들의 편의를 위한 무료 셔틀버스 운행, 주민참여사업 운영, 행궁, 주차장 이용료 감면대상 확대 등이 추진된다고 밝혔다.

 

최만식 의원은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 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 운영에 관한 조례」전부개정안을 지난 5월 3일 대표발의 한 바 있으며 2019년 5월 28일 경기도의회 제335회 임시회에서 원안대로 가결되어  “남한산성세계유산”을 더 많은 도민들이 향유하고, 관리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였다.

 

또한 남한산성세계유산 관리위원회 위원 중 남한산성면 산성리 이장을 당연직으로 임명하는 등 주민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남한산성세계유산관리위원회의 세부적인 사항을 심의하기 위하여 보존·관리·활용, 관광·교통·공원, 주민생활 분과위원회 운영의 근거를 신설하였으며 지역주민들의 남한산성에 대한 주인의식을 함양하도록 세계유산 관련 교육사업 및 벤치마킹 등 주민참여 사업의 운영․지원한다.

 

최만식 의원은 “경기도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인 남한산성의 환경 개선을 위한 무료셔틀버스의 운영, 주민참여사업 운영 등 지역주민들과 함께 유익한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 등 문화유산 보전 및 자연환경 보호 등을 위한 사업을 점진적으로 확대하여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05/28 [21:00]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