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부천상담소,“학교 통학로 안전확보 민원해결 방안 모색”
 
이영자 기자
▲ 경기도의회 권정선 의원은 부천정명고등학교 학모회 회장 및 부천시 365안전센터 관계자와 함께 학교 앞 등굣길 안전한 통학로 대책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 운영자


경기도의회 권정선 의원(더민주, 부천5)은 지난 31일 경기도의회 부천상담소에서 정명고등학교 후문 통학로 신규조성에 따른 통학로 안전확보 관련 민원사항을 접수받고, 부천정명고등학교 학모회 회장 및 부천시 365안전센터 관계자와 함께 학교 앞 등굣길 안전한 통학로 대책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논의된 내용은 부천정명고등학교 후문 신규 통학로 조성이 완료되어감에 따라 학생들의 통행증가가 예상되어 안전확보를 위한 제반시설 위한 대책으로 ▴횡단보도 및 방지턱 설치 ▴학교 앞 방범용 CCTV설치 ▴학교 앞 감속(저속) 및 불법유턴금지 안내표지판 설치 ▴학교맞은편 버스정류장 쉘터(그늘막)설치 등이 시급히 필요한 사안임이 제시되고 논의되었다.

 

이날 참석한 학부모회 관계자는 “신규 통학로로 학부모 및 학생들이 주로 많은 이용을 하고 실정으로 안전확보를 위한 제반시설 보완의 미비로 등하굣길 위험노출과 안전이 우려된다. 학교 앞 맞은편 버스 정류장에 벤치만 있는데 버스 기다릴때 학생들이 편리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눈, 비 및 햇빛가림막(그늘막) 및 쉘터가 설치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권정선 의원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학생들의 안전이다. 며 정명고등학교 신규통학로 조성완료에 따른 학생들의 안전한 등굣길 위해 민원사항을 잘 점검하고 현장에서 철저한 검증을 통한 안전확보 대책을 적극적으로 해줄 것”을 관계기관에게 당부했다.

 

또한, “통학로 뿐 아니라 학생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위험, 취약지역도 점검 및 개선해야 한다. 학생들의 편리한 대중교통 이용을 위해 그늘막 및 쉘터 등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지속적인 도민과의 소통을 통하여 의견을 경청하고 수렴하여 도정에 반영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06/03 [23:35]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