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회, 경제환경위 폭언·폭력 사태 벌어져
여·야 양당,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고발, 징계 하겠다 주장
 
이영자 기자

 

7일 오전 성남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위원장 안광환)에서 판교구청부지 매각 건을 놓고 벌어진 '폭력사태'에 대해 여·야 양당이 기자회견을 열었다.

 

▲ 더불어민주당은 7일 오후 2시 30분 당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운영자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후 2시 30분 당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창근 의원이 발언을 하고 있는 데에도 불구하고 위원장인 자유한국당 안광환 의원이 갑자기 정회를 선포했다. 이에 흥분한 윤창근 의원이 옆에 있던 텀블러를 바닥에 팽개치자 안광환위원장은 성질과 욕설을 섞어 윤창근 의원에게 접근하고 몸싸움까지 벌어진 것‘이라고 밝혔다.

 

▲ 7일 3시 30분 자유한국당도 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운영자

 

이어 “자유한국당 간사인 정봉규 의원이 회의장에 난입해 여성 의원을 폭행했다”며 “정 의원을 의회윤리위원회 소집을 요구해 징계안을 상정, 사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도 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활한 진행을 위해 안광환 위원장이 정회를 선포하자, 윤창근 의원이 안광한 위원장 석을 향해 머그컵을 던지며 욕설을 하였으며, 공포에 질린 안 위원장을 데리고 나오는 과정에서 민주당 여성의원이 막았고 정봉규 의원과의 몸싸움이 벌어진 것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민주당은 사건을 왜곡하여 폭행했다고 주장하며 사퇴하라는 내용의 기자회견과 보도자료를 배포했다”면서 “민주당 의원들을 허위 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고발조치를 통해 밝혀낼 것이며 물컵을 던진 윤창근 의원에 대한 징계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6/08 [21:44]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