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화장실 ‘몰래카메라 꼼짝마!’
성남도시개발공사 탄천종합운동장, 분당경찰서와 합동 점검 실시
 
이영자 기자

 

▲ 성남도시개발공사(사장 윤정수) 탄천종합운동장은12일 여름철 몰래카메라 범죄가 급증할 것을 우려, 설치 가능성이 높은 화장실 및 샤워시설 대상으로 분당경찰서 협조로 몰래카메라 설치 여부를 점검했다.    © 운영자

 

성남도시개발공사(사장 윤정수) 탄천종합운동장은 12일 여름철이 다가오면서 몰래카메라를 이용한 범죄가 급증할 것으로 우려됨에 따라 설치 가능성이 높은 화장실 및 샤워시설을 대상으로 분당경찰서의 협조를 받아 몰래카메라 설치 여부를 점검했다.

 

공사 관계자는 “날로 지능적으로 발전해가는 몰래카메라를 찾아내 시민이 안심하고 공공체육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철저한 관리감독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합동 점검에서 몰래카메라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공사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점검을 실시해 몰래카메라를 이용한 이용고객들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기사입력: 2019/06/13 [18:13]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